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이슈•기획
‘해외에서도 함께’ 신한은행, 코로나19 관련 ‘해외 신속 지원팀’ 운영
20개국 162개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해 애로사항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신한은행이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팔을 걷었다.

신한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해외 진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신속 지원팀을 운영한다. 사진은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3월 12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가 간 이동 제약이 현실화됨에 따라 해외로 진출한 국내 기업을 위한 ‘해외 신속 지원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외 신속 지원팀’은 신한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20개국의 해외 주재원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본점 글로벌사업본부와 함께 해외 진출 국내 기업의 금융 애로사항은 물론 교민의 불편사항 해결에도 나설 계획이다.

주요 지원 사항으로는 자금결제 지연 등 금융문제 해결방안 상담, 현지 출장 불가로 인한 업무 제한 관련 신한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 지원, 기업과 교민을 위한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돕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며, “어려울 때 서로 힘을 모으면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기창 기자 (news1@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