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공장으로 사람 중심의 일터문화 실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시행해 기업 경쟁력 향상 및 근로자의 안전과 휴식을 보장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을 확산에 나선다.

2019년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시행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은 생산성이 향상되고 불량률이 감소할 뿐 아니라 산업재해가 22% 줄어들고 고용이 2.2명 증가하는 등 일자리 양과 질 면에서 성과가 창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업 경쟁력은 높이고 근로자에게는 안전과 휴식을 보장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을 확산하기 위해 ‘2019년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시행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시행해 기업 경쟁력 향상 및 근로자의 안전과 휴식을 보장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을 확산에 나선다. [사진=dreamstime]

노동친화형 시범공장은 이러한 점에 착안해 안전향상, 업무강도 경감, 고용안정 등 근로자가 체감하는 혜택 관점에서 스마트공장을 재조명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신규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관계부처가 협업해 스마트공장 구축과 함께 로봇·컨설팅 등 4개 관련 사업을 연계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이러한 시범공장 구축에 중기부는 최대 3억원, 총사업비의 50%를 지원한다.

먼저, 근로자의 작업 효율과 안전 향상을 위하여 협동로봇, 자동화 설비 등을 로봇사업과 연계해 지원한다. 다만, 근로자와 협업 가능한 협동로봇을 우선 도입하도록 하고, 위험 작업 등을 자동화 설비로 대체하는 경우에는 기존 작업자를 새로운 직무에 배치할 수 있도록 직무 개발 및 교육도 지원한다.

스마트공장을 경험한 대기업 출신 전문가(스마트 마이스터)를 파견해 노하우를 전수하는 한편, 인적자원·조직 관리 등 스마트공장 도입 후 일터 변화 대응을 위한 전문기관 컨설팅도 지원한다. 특히, 기존 스마트공장 사업에서는 기업이 직접 수행해야 했던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의 부담은 줄어들고 사업성과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노사 간 협의사항을 조율할 수 있는 파트너십 활동도 지원한다. 기업과 근로자가 모두 만족하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노사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노사 파트너십 프로그램은 고용부에서 최대 3,000만원, 총사업비의 90%를 지원한다.

기존 스마트공장과 노동친화형 시범공장 지원절차 비교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이로써 근로자와 협업해 작업 능률·편의·안전을 증진시킬 수 있는 협동로봇, 위해저감 장치 등 중점 도입될 것으로 보이며, 근로자의 일하는 방식이 변화할 수 있도록 직무전환, 공정 및 작업절차 개선, 조직관리 등에 대한 컨설팅 강화가 예상된다.

시범공장 구축과 컨설팅·로봇 등 4개 관련사업 연계지원

중소·중견기업 제조 현장의 경쟁력 향상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2019년도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은 기업의 경쟁력과 함께 고용안정, 작업환경 개선 등 근로생활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사람중심의 스마트공장 모범사례 구축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더불어 스마트공장 도입에 따른 일하는 방식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직무전환, 공정 및 작업절차 개선, 조직관리 등에 대한 컨설팅 강화하고, 근로자와 협업해 작업 능률·편의·안전을 증진시킬 수 있는 협동로봇,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본 사업으로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통해 제품설계·생산공정 개선 등을 위해 IoT, 5G,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장 솔루션 구축 및 솔루션 연동 자동화장비·제어기·센서 등의 구입을 지원한다. 기업 당 총 사업비의 50%, 최대 3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솔루션 분야는 현장자동화·공장운영 및 실시간 최적화, 제품개발 및 공정개발, 공급사슬관리 및 최적화, 기업자원 관리 등 4개 분야를 지원한다.

연계사업으로 대기업 출신 전문가를 파견해 스마트공장 구축 과정 지도 및 제조 노하우를 전수하는 ‘스마트 마이스터’, 직무분석·배치, 작업 매뉴얼 제작, 참여적 작업조직 구성 등 현장의 일하는 방식에 대한 솔루션을 지원하는 ‘일터혁신 컨설팅’, 로봇엔지니어링, 로봇 도입, 로봇활용 교육 등 패키지를 지원하는 ‘로봇활용 중소제조 공정혁신’, 스마트공장 도입과정에서 노사협력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노사 파트너십 프로그램’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명현 2019-05-03 14:20:00

    이 정책이 참 의문인데...
    그래서... 결국 노동친화적 스마트 공장이 뭔지에 대한 내용은 없더라고요.
    그냥 그렇게 할 수 있도록 컨설팅해서 만들어 보자.. 정도..로 들리는데
    제가 잘못 이해한 것인지..

    저희 같은 중소기업들은 노사구분 없이 열심히 일하는데...

    큰 회사들만 좋은 점이 있겠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