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카드뉴스] 한국형 스마트팩토리 구축법은?
정부의 맹목적인 지원보다는 스마트팩토리 도입의 필요성과 제조업의 스마트화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 제시가 중요하다.
PREV
NEXT
  • 5
  • 5
  • 5
  • 5
  • 5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국내에서도 이제 본격적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확산돼 가고 있는 시점에 무분별한 시스템 도입보다는 효율적인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우선적으로 주요 선진국들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및 정책 사례에 대한 벤치마크를 통해 국내 제조환경에 맞는 한국형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필요해지고 있다. 우선 인더스트리 4.0을 발표한 독일은 정부 주도하에 정교한 스마트화와 동시에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대기업 중심의 개방형 스마트화를 통해 글로벌 제조 및 IT 기업을 중심으로 산업인터넷컨소시엄을 구축해 산업용 사물인터넷을 확산하고 있다. 

일본은 IoT 통한 제조업 고도화를 목표로 일본기계학회와 일본 내 주요 제조사들이 참여하며 자국 내 제조시업의 스마트화를 이끌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정부를 주도로 대기업 및 관련 부처, 지자체 등에서 스마트팩토리 보급 확산 사업과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효과적인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서는 국내 제조 환경에 맞는 전략이 필요하다. 우선 대규모 투자보다는 핵심 요소 파악 후 순차적으로 효율적 투자를 통해 투자비용 대비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스템 구축 후에는 이를 운용할 수 있는 전문 엔지니어링 양성 및 배치에 힘써야 한다. 스마트팩토리는 시스템 구축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정부 역시 앞으로 국내 제조 기업의 스마트팩토리 확산을 위해서는 맹목적인 지원보다는 스마트팩토리 도입의 필요성과 제조업의 스마트화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 제시가 필요할 것이다.

[박규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