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마로솔·해운대백병원, 2024 서비스로봇 실증사업 선정
복잡한 병원안내, 안내로봇이 층간 연계동행으로 해결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토탈 로봇 솔루션 기업 마로솔(대표 김민교)이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원장 김성수)과 함께 ‘2024 서비스로봇 실증사업’에 선정되어 해운대백병원의 로봇안내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마로솔, 인제대학교해운대백병원 로고

서비스로봇 실증사업은 서비스중심의 로봇활용 실증을 지원해 시장창출의 한계를 극복하고, 유망 서비스로봇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로봇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지원사업으로 도입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필수 커스터마이징 비용 등을 최대 50% 지원한다.

종합병원은 진료실과 검사실의 거리가 멀고 복잡하다. 채혈검사, X-ray·CT·MRI·초음파 등의 영상검사, 폐기능검사, 심전도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받기 위해 여러 검사실을 오가야 한다.

처음 병원을 방문한 환자는 길을 헤매기 쉽고 특히 암환자 등 중증 환자나 고령환자는 병원을 방문하는 것부터 어려움을 느낀다.

마로솔은 안내로봇을 검사실이 밀집한 지하 1층부터 2층까지 배치해 각 환자의 이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병원엘리베이터는 많은 환자가 탑승하기 때문에 로봇-엘리베이터 연동을 통한 환자-로봇의 이동보다는 각층마다 배치된 로봇이 릴레이로 환자를 안내하는 것이 효율적이고 안전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해운대백병원은 주간에는 진료실과 검사실이 있는 지하 1층부터 2층까지 안내로봇을 배치해 암환자 검사동행 안내 및 초진 환자 안내에 투입하고, 야간에는 1층 응급실에서 지하2층의 야간약국 안내에 활용하기로 했다.

암환자 동행 안내에서 로봇은 소화기암 환자 전담 코디네이터의 서비스 중 검사동행 부분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안내 수요가 집중되는 시간대에도 더 많은 환자가 동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첫 방문 환자 동행 안내는 병원을 처음 방문한 환자에게 진료과, 검사실, 원내 편의시설 등 다양한 위치를 로봇이 안내하며 해당 목적지까지 동행하는 서비스다. 또 지하 2층에 위치한 야간약국을 방문하기 위한 응급실 방문자를 위한 안내로봇 동행 서비스로 복잡한 병원 구조를 모르는 응급실 방문자도 수월하게 약국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러한 복잡한 병원의 특성을 고려해 여러 대의 로봇이 서로의 임무를 공유하며 시나리오별로 환자를 안내한다. 이종 로봇 통합관리 솔루션 솔링크을 통해 자연스럽게 층별 로봇 안내가 이어져 환자는 보다 편안하게 진료와 검사를 마칠 수 있다.

해운대백병원은 안내로봇 기능 고도화를 통한 로봇 활용 범위를 넓히고, 배송로봇을 추가로 도입해 사용한 기구나 약제의 배송도 로봇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서비스혁신센터장 조현진 교수는 “믿을 수 있는 로봇 플랫폼 기업 마로솔과 함께 안내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층간연계동행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며, “구체적인 시나리오 설정과 현장 검증으로 병원에서 로봇이 환자를 돕는 도우미로 자리잡도록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로솔 김민교 대표는 “환자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탑승하지 못하는 안내로봇을 다중 관제 솔루션솔링크로 층간 연계안내 방식으로 환자의 동선을 끊김없이 안내할 수 있는 길을 연 것”이라며, “새로운 수요처와 함께 방법을 모색한 결과 병원에 최적화된 안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