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뉴로메카, 글로벌 조선소 HD현대삼호에 ‘용접특화 협동로봇’ 공급
HD현대삼호, 현장 안전과 함께 인간-기계 협업 위해 협동로봇 도입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무게가 무겁고 다양한 부품들이 조립되는 조선소에서 판넬 블록에 대한 슬릿 용접용으로 협동로봇이 최초로 도입된 사례가 나왔다. 협동로봇 전문기업 뉴로메카(대표 박종훈)는 용접에 특화된 협동로봇 옵티 시리즈를 출시, 글로벌 조선소 HD현대삼호에 공급하게 됐다.

뉴로메카가 글로벌 조선소 HD현대삼호에 ‘용접특화 협동로봇’을 공급한다. [사진=뉴로메카]

뉴로메카는 HD현대삼호에 선박 블록 용접 목적 협동로봇 공급을 위해 HD현대로보틱스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HD현대삼호은 HD현대 계열사로 세계 최고 수준 선박건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선박과 해양플랜트, 운반설비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HD현대삼호는 최근 판넬 블록 조립 공장에서 사용되는 산업용 로봇 기반 판넬 슬릿 용접 시스템에 대한 노후화에 따라 교체가 필요했으며, 작업자와 진행하는 협업과 현장 안전을 위해 뉴로메카에서 제공하는 협동로봇에 대한 도입을 결정했다.

뉴로메카 관계자는 “협동로봇 기반 용접 솔루션으로 용접선과 용접봉간 좌우 편차 및 거리를 동시에 보정하는 기능과 3차원 카메라를 이용해 CAD 정보 없이도 용접선을 인식하는 기능은 뉴로메카 협동로봇이 국내에서 유일하다”며, “관련 기술은 숙련된 용접사가 가진 기술력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최적화된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내부적으로 준비해 오던 용접특화 로봇 라인업인 옵티까지 함께 공급하게 되면서, 현장 내 검증을 통해 이후 용접 분야로에 대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로메카에 따르면 새롭게 진행하는 공급은 협동로봇 외에도 협동로봇을 자율주행로봇과 결합해 공장 상단부 크레인에 연결된 호이스트를 바탕으로 블록 내 각 셀까지 로봇 시스템이 배치되면 용접 대상물까지 자율주행을 통해 접근하는 게 특징이다. 또 블록에 대한 CAD 정보를 이용해 로봇이 용접을 하는 기존 방식과 함께 3차원 카메라를 기반으로 CAD 정보 없이도 자동으로 블록 형상을 인식해 용접을 수행하는 기술도 현장에 최초로 도입될 예정이다. 뉴로메카는 지금까지 다양한 용접 솔루션을 개발해 왔기에 관련 사례를 최초로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양사 계약에 따라 HD현대삼호는 선박 건조 현장에서 용접을 수행할 협동로봇 12여 기를 HD현대 계열 산업용 로봇 전문회사 HD현대로보틱스를 통해 뉴로메카로부터 공급받게 됐다.

뉴로메카 박종훈 대표는 “뉴로메카는 올해 2월 해군 2함대 제2수리창 선체 용접 분야에 협동로봇을 도입한 바 있으며, 현재 현장에서 협동로봇 용접솔루션에 있어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하는 성능을 내고 있다”며, “군을 넘어 국내 조선 산업을 이끌어 가는 대기업에 대한 협동로봇 공급을 통해 자사가 가진 기술력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종훈 대표는 “현재 자사는 글로벌 시장에 대한 진출도 활발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부언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