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제품
삼성전자, 자체 개발 생성형 AI 모델 ‘삼성 가우스’ 최초 공개
ML 기술 기반 모델 3개로 구성… 향후 단계적 탑재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스마트한 기기 제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등에 최적화된 생성형 AI 모델이 공개됐다. 삼성전자가 삼성리서치에서 개발한 생성형 AI 모델 ‘삼성 가우스(Samsung Gauss)’를 처음으로 공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 가우스를 활용해 회사 내 업무 혁신을 추진하고 일상에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생성형 AI 기술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 생성형 AI 모델 ‘삼성 가우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자료=삼성전자]

삼성가우스는 정규분포 이론을 정립한 천재 수학자 칼 프리드리히 가우스(Carl Friedrich Gauss)로부터 영감을 얻은 생성형 AI 모델이다. 구체적으로 가우스는 머신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텍스트를 생성하는 ‘언어 모델(Samsung Gauss Language)’ △코드를 생성하는 ‘코드 모델(Samsung Gauss Code)’ △이미지를 생성하는 ‘이미지 모델(Samsung Gauss Image)’ 등 3가지 모델로 구성돼 있다.

언어 모델은 클라우드(Cloud)와 온디바이스(On-device)를 위한 다양한 모델로 이뤄져 있으며 메일 작성과 문서 요약, 번역 같은 업무를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전자는 가우스 언어 모델을 통해 사용자가 기기를 보다 스마트하게 제어함으로써 소비자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코드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된 AI 코딩 어시스턴트 ‘코드아이(code.i)’는 사내 소프트웨어 개발에 최적화돼 있다. 개발자에 대한 손쉬운 코딩을 돕겠다는 의지다. 또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코드 설명이나 테스트 케이스 생성 등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미지 모델은 사진이나 그림 등 창의적인 이미지를 손쉽게 만들고 기존 이미지를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저해상도 이미지를 고해상도로 전환하는 것도 손쉽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삼성가우스를 활용한 온디바이스 AI 기술도 함께 소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리서치가 개발한 다양한 온디바이스 AI 기술이 탑재된 제품을 사용할 경우 사용자는 개인정보 전송 없이 기기 제어나 문장 요약, 문법 교정 같은 작업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리서치 김대현 글로벌AI센터부센터장겸부사장은 “생성형 AI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업계와 학계 리더들과 협력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삼성전자는 생성형 AI에 대한 지속적 연구를 통해 소비자 경험 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관련된 생성형 AI 모델들을 다양한 제품에 단계적으로 탑재할 계획이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