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국내 기업경기 6월 BSI 90.9, 13개월 연속 제조·비제조업 동반 부진 장기화
제조업, 세부 전 분야 부진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6월 BSI 전망치는 90.9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99.1)부터 기준선 100을 15개월 연속 하회하고 있다. 15개월 연속 부진은 2021년 2월 이후 최장기다.

6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90.9)과 비제조업(90.9) 모두 2022년 6월부터 13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며 동반 부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gettyimage]

BSI가 100보다 높으면 전월대비 긍정적, 100보다 낮으면 전월대비 부정적으로 분석된다. 2023년 5월 BSI 실적치는 92.7를 기록해, 지난해 2월(91.5)부터 16개월 연속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장기화되고 있다.

월별 BSI를 매년 2분기 기준(4∼6월 BSI 전망치 평균)으로 전환한 결과, 2023년 2분기 BSI 전망치는 92.6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초기였던 2020년 2분기(63.3)를 제외할 경우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2분기(64.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6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90.9)과 비제조업(90.9) 모두 2022년 6월부터 13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며 동반 부진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이 13개월 연속 동반 부진한 것은 2019년 9월 이후 처음이다.

매년 2분기 기준 BSI 추이(1998∼2023) [자료=전경련]

제조업은 기준선(100.0)을 초과한 세부 산업은 없었다. 기준선에 걸친 3개 업종(자동차·기타운송장비, 의약품, 비금속)을 제외한 나머지 7개 업종(목재·가구(60.0), 금속 및 금속제품(81.3), 섬유·의복(85.7), 석유정제·화학(88.9), 식음료(94.7), 전자·통신장비(95.2), 일반·정밀기계 및 장비(95.5))은 업황 부진이 전망된다.

특히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통신장비(95.2) BSI는 전월 대비 지수 값 반등(+23.0p)에도 불구하고 9개월 연속 기준선(100.0)을 하회하고 있다. 전자·통신장비의 9개월 연속 부진은 2020년 11월 이후 2년 7개월(31개월) 만이다.

전경련은 전자·전기 업종의 불투명한 경기전망으로, 반도체 수출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부진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았다.

[자료=전경련]

비제조업 중 기준선 100을 초과한 업종은 조사 기간 중 2분기 전기·가스료 인상 결정이 예상되었던 전기·가스·수도(105.9)가 유일했다. 반면, 정보통신(82.4)은 비제조업 중 업황 전망이 가장 부진했다.

6월 조사부문별 BSI는 모든 부문에서 부정적 전망(자금사정 89.1, 채산성 90.9, 내수 92.7, 투자 93.2, 수출 93.9, 고용 97.0, 재고 104.1)이 나타났다. 전 부문 부진은 2022년 10월부터 9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특히, 내수(92.7), 투자(93.2), 수출(93.9)는 2022년 7월부터 12개월 연속 동시에 부진했다. 내수·수출·투자의 12개월 연속 동반 부진은 2021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전경련 추광호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기업들은 경기침체 심화로 인한 실적부진으로 경기심리가 매우 위축돼 있는 상황”이라며,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세제개선과 노동시장 개혁, 규제 개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생산비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주요 가격변수(최저임금, 금리, 물가 등)의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