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슈나이더일렉트릭, 헝가리 두나베체에 신규 스마트공장 착공
4천만 유로 투자해 전력 기기 공장 신설, 유럽 지역 에너지 전환 가속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이 4천만 유로, 한화 약 578억원을 투자해 헝가리 두나베체(Dunavecse) 지역에 새로운 스마트공장을 건설한다고 25일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헝가리 두나베체 지역에 신규 스마트공장을 건설한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신규 공장은 유럽에 준공된 36번째 스마트공장으로 25,000m2 규모, 직원 500여명으로 조성된다. 생산 제품은 △1차·2차 배전반 △저전압 캐비닛 및 부품 △SF6(육불화황) Free AirSeT 중전압 배전반이며, 모든 제품은 주문 제작으로 이뤄진다.

오는 2024년 완공을 앞두고 있는 신규 스마트공장은 지열 에너지와 태양열을 통해 현장에 전력을 공급하고, 슈나이더일렉트릭 에너지 관리 솔루션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기반으로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해 넷제로를 달성할 계획이다.

또 전기 자동차 30대 및 전기 자전거 25대를 충전할 수 있는 전기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빗물 저장 시스템도 설치한다. 사무실에는 조명 및 에어컨을 제어를 위한 센서를 부착해 에너지 낭비를 줄이고, 트럭 승하차 정거장과 출입구 열 손실을 방지하기 위한 공기 잠금 장치도 마련할 예정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 프레드릭 고드멜(Frederic Godemel) 전력사업부및서비스사업부부사장은 “슈나이더일렉트릭에게 유럽은 중요한 지역 중 하나”라며, “유럽은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에너지 자립을 강화하고 있으며, 새로운 스마트 공장은 유럽에서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비즈니스 사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얀 레이노드(Yann Reynaud) 글로벌ETO사업부수석부사장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새로운 두나베스 스마트공장은 중전압 기술을 위한 유럽 내 대표 공장이 될 것”이라며, “고객을 위해 더 많은 역량을 구축해 많은 혁신과 지속가능성,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