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중기부, 내수활성화 대책으로 소상공인·전통시장 소비촉진 이벤트 릴레이 개최
동행축제 연중 릴레이 개최, 작년 실적의 2배 이상인 3조원 달성 목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매출이 늘어나도록 소비촉진 이벤트 연중 릴레이 개최,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가맹점 확대, 국내외 관광객 유입 등 소비심리 활성화방안이 대대적으로 추진된다.

중기부 이영 장관이 2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본관 브리핑실에서 동행축제 릴레이 개최 등 내수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29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재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 ‘내수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위와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활력제고 방안’을 보고했다.

먼저 소상공인을 위한 대표 소비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축제’는 지난해와 달리 5월에 조기 실시해 상반기 소비를 진작하고, 9월12월 포함 3회로 늘려 개최한다. 민간기업, 관계부처, 지자체가 원팀이 돼 온오프라인 할인, 지역축제·행사, 해외마켓 연계 등 세부 프로그램도 더욱 풍성해진다.

특히 5월 동행축제는 ‘가정의 달’, ‘중소기업 주간’의 의미를 살려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지역경제 살리기 소비 캠페인으로 확장한다. 동행축제 주요 행사를 지방에서 개최하고 지역축제와 적극 연계하며, 유통제조플랫폼 대기업 220여개사, 소상공인 상점가전통시장 1,800여곳 등 다양한 경제주체가 참여해 함께 캠페인 확산에 노력한다.

명절 등에 한정해서 실시했던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도 4월부터 연중 진행되며, 개인별 상품권 월 구매한도는 지류 100만원, 카드 150만원, 모바일 150만원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소비자 편의를 위해 상품권 가맹점 20만개 돌파를 목표로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미가맹 상점 대상으로 가맹을 독려하면서, 골목형 상점가 기준을 완화해 골목형 상점가 소속 가맹점을 적극 늘려간다. 상품권 가맹점 등록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업종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여 올해 하반기에 개편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전통시장에 국내외 관광객이 더 많이 찾아오도록 접근성도 높인다. 팔도장터 열차와 같은 다양한 전통시장 투어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관광객 대상 전통시장 해외홍보 설명회를 실시한다. 제로페이 가맹점(166만개)에 위챗·유니온페이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결제 편의성도 개선할 예정이다.

이영 장관은 “그간 업계에서 3高 현상 등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장사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이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내수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전통시장에 활력이 돌아오도록 소비촉진 이벤트를 일 년 내내 개최하고, 국내외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이는 등 소비심리관광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