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제품
뉴로메카, 자율주행 기반 스마트팜 온실 전용 ‘로봇 플랫폼’ 개발
아이오크롭스와 협력, AI 솔루션 적용해 ‘작물 생육 데이터’ 대량 수집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로봇 전문기업 뉴로메카와 애그테크(agtech) 전문기업 아이오크롭스가 협력해 ‘스마트팜 온실용 로봇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21년, 양사가 ‘스마트팜 이동형 협동로봇 개발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1년 반 만에 이뤄낸 성과다.

뉴로메카와 아이오크롭스가 자율주행 및 AI 솔루션 기반, 스마트팜 온실 전용 ‘로봇 플랫폼’을 개발했다. [사진=뉴로메카]

뉴로메카는 스마트팜 온실 내에서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이동형 로봇을 자체 기술로 개발했으며, 아이오크롭스는 AI를 활용해 ‘작물 생육 데이터’를 대량 획득할 수 있는 비전 시스템과 데이터 수집, 진단 및 가시화 등을 일괄 처리할 수 있는 AI 솔루션을 개발했다.

뉴로메카 박종훈 대표는 “스마트팜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온실 내에서 자율주행을 하며, 데이터 수집과 함께 농작업을 수행하는 로봇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개발 완료한 농업용 로봇을 올해부터 본격 양산해 국내 스마트팜 온실에 보급을 준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네덜란드와 중동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새롭게 개발한 스마트팜 로봇 플랫폼은 농가 맞춤형 솔루션으로 ‘3천평(약 9,917m²)’이 넘는 온실 내부를 ‘자율주행’하면서 토마토나 파프리카 같은 작물에 대한 생육 데이터를 자동으로 획득할 수 있으며, 데이터는 ‘비전 AI기술’을 바탕으로 △과실 숙도 파악 △수확 시기 예측 △병해충 예찰 △잎 면적 측정 등을 자동화해 농촌 인력난 문제 해결을 도울 수 있다.

아이오크롭스 조진형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팜 분야에서 농업과 인공지능 기술간 융합을 이뤄 농작물 생산성을 향상하고, 농가 수익 증대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신규 개발한 로봇 플랫폼을 바탕으로 향후 가지치기와 수확 등 다양한 농작업에 적용해 농업 노동력 문제를 해결하고, 글로벌 스마트팜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양사는 네덜란드 같은 스마트팜 강국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해왔던 ‘온실용 농업로봇 완제품’을 국산 기술로 제작한 것을 통해 글로벌 스마트팜 시장에서 ‘국내 로봇산업 기업’들의 경쟁력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