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과기정통부, ‘디지털 플랫폼 자율규제’ 관련 논의에 본격 시동 걸어
지난 8월, 민간 자율기구 출범 이후 세부 추진 계획 의논코자 첫 회의 개최해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9월 6일 서울 전경련회관서 ‘디지털 플랫폼 자율규제’ 관련 데이터·인공지능 분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데이터·인공지능 분과와 환경·사회·투명(ESG) 분과(가칭) 등 2부로 나눠 진행했다. [사진=utoimage]

이번 회의는 앞선 8월 19일, ‘플랫폼 민간 자율기구 출범식’ 이후 플랫폼 자율규제 관련 세부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열렸다. 회의에는 △주요 플랫폼 사업자 △유관 협단체 △학계 전문가 △전문기관 △관계부처 관계자 등이 참여해 분과 운영 계획 및 향후 토론 주제를 의논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AI와 데이터 기술이 플랫폼 사업자의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되고 있으며, 시장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 기술로 작용하기에 사회적으로 해당 분야의 중요도 및 논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회의 결과, 플랫폼 사업자는 향후 데이터·인공지능 분야서 투명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사업자가 개인정보보호 등 자율규제 도입 분야 도출 및 구체적인 도입 방안을 마련하면, 학계·전문기관·유관 정부부처 등은 이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데이터·인공지능 분과 회의 이후 ‘환경·사회·투명(ESG) 분과(가칭)’ 관련 논의도 이어져 혁신적 사회가치 창출 촉진 방안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홍진배 네트워크정책실장은 “각 분과가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지혜가 모이는 ‘논의의 장’으로 역할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실효성 있는 자율규제 방안이 도출되고, 건전한 플랫폼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조창현 기자 (inwisendow@gmail.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