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안정적인 전력공급 위한 UPS 신제품 ‘Easy UPS 3L’ 출시
산업시설부터 데이터센터까지… 비즈니스 연속성 확보 유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최근 3상 Easy UPS 시리즈의 확장 버전인 ‘Easy UPS 3L’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Easy UPS 3L은 500kVA 및 600kVA 의 용량을 지원해 중대형 데이터센터나 코로케이션 시설, 상업 및 산업 응용 분야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중대형 데이터센터나 코로케이션 시설, 상업 및 산업 응용 분야에서도 활용이 가능한 UPS ‘Easy UPS 3L’를 출시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Easy UPS 3L은 병렬 및 이중화 설계로 높은 가용성을 가졌으며 사고 발생 시 전원 공급의 중단 없이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또한 전력 손실과 발열을 최소화함으로써 운영 환경의 효율을 극대화하고, 비용 예측이 가능해 최대 96%까지 효율성으로 전력 소비 비용을 예측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콤팩트한 설계로 제한된 공간에 적합해 설비 투자(CapEx)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산업 환경의 업무효율성과 비즈니스 연속성을 제공한다.

Easy UPS 3L는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절연 보호 코팅이 되어있는 인쇄 회로 기판(PCB)과 교체 가능한 먼지 필터, 최대 40°C에서도 작동되는 강력한 과부하 보호 기능을 통해 열악한 환경에서의 복원력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정전, 서지 및 스파이크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광범위한 환경의 중요 장비를 보호한다.

또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Easy UPS 3L는 뛰어난 확장성을 갖고 있다. 고객들은 비즈니스 상황에 맞게 배터리뱅크, 배터리 브레이커 키트 등의 다양한 옵션과 액세서리를 구성해 필요한 용량만큼의 제품을 증설할 수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출시한 UPS 신제품 ‘Easy UPS 3L’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특히,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제품의 전체 수명 주기에 걸쳐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loT를 기반으로 한 슈나이더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IT 엑스퍼트(EcoStruxure IT Expert) 와 에코스트럭처 어셋 어드바이저(EcoStruxure Asset Advisor)를 통해 데이터 중심 통찰력으로 데이터센터 성능을 최적화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다.

Easy UPS 3L 사용자도 마찬가지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IT 어드바이저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원격지원 서비스를 통해 관리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즉각적으로 데이터 센터 내에 발생한 이상을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시큐어 파워 사업부 권지웅 본부장은 “비즈니스에 알맞은 솔루션과 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기업의 생산성을 최대화 하고 비즈니스 효율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에 출시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sy UPS 3L는 최적화된 설치 공간과 유연성 및 내결함성을 갖추고 있어 작업 현장이나 전기실 등 장소에 관계 없이 바로 적용이 가능해 더 유용하다”고 말했다. 이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항상 고객에게 현장에 적용하기 쉽고 경쟁력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Easy UPS 3L는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400V를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슈나이더일렉트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EcoStruxure IT Expert 모니터링 솔루션을 30일 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