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크 스마트팩토리
마이크로소프트-현대중공업, 제조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파트너 맺다
AI 기반의 비즈니스 고도화 및 애플케이션, 모던 워크플레이스 구축 등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와 현대중공업이 긴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제조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낸다고 6월 22일 밝혔다.

왼쪽부터 현대중공업 김태환 최고 디지털 책임자(CDO·ICT혁신센터장),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원태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부문 전무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양사는 지난해 5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 및 업무 협업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등 AI를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 고도화를 함께 진행해왔다.

올해는 이러한 양사의 견고한 파트너십의 연장으로, 지난 1년간의 협력결과를 바탕으로 각 영역별로 계획된 모든 업무에 최신 IT 기술을 적용해 전방위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한단계 가속화하고, 실질적 비즈니스 성과 창출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축적된 글로벌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중공업과의 긴밀한 협업과 기술 지원을 통해 △인프라스트럭처 및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스마트 제조환경 및 관련 기술 협력 △스마트 선박 등을 포함한 스마트 제품& 서비스 구축 △AI 및 빅데이터 기술 협력 △그룹사 모던 워크플레이스(Modern Workplace) 구축 등을 함께 추진한다.

IT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현대중공업은 비즈니스 변화를 예측하고 앞서는 디지털 부문의 민첩성과 산업의 변화에 유연하게 적응하는 디지털 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또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행 경험을 통해 비용과 운영인력을 최적화하고 업무 생산성 혁신으로 성장 기회의 발굴 속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원태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부문 전무는 “글로벌 최고의 선박제조 및 서비스 기업인 현대중공업과 지속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제조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함께 만들어 가고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업계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선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김태환 최고 디지털 책임자(CDO·ICT혁신센터장)도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성공적인 협업과 이번 파트너십 연장을 기반으로 올해 현대중공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완성하는 새로운 한 해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