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삼성전자, ISE 2020서 디스플레이 신제품 공개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 더 월 확장판, 웹엑스 온 플릭 등 출시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2월 11일부터 14일(현지 시간)까지 4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0’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고 밝혔다.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0’에서 공개할 예정인 마이크로 LED 기반의 '더 월(The Wall)' 292형 [사진=삼성전자]

먼저 선보이는 제품은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로 △8K 초고화질 해상도 △AI퀀텀 프로세서 탑재 △컬러볼륨 100%의 생동감 있는 색 구현 △HDR10+ 기술과 최대 2,000니트(nit) 밝기로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 제품은 특히 8K 패널을 사용하는 사이니지에서는 최초로 24시간 연중 쉼없이 사용 가능한 내구성을 갖춰 고화질 영상을 계속 전송해야 하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상업용 시장에서도 적합하다. 또한, 화면을 4개로 분할해 서로 다른 4개의 4K 콘텐츠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는‘4-PBP(Picture By Picture)’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여러 개의 고화질 영상을 동시에 필요로 하는 보안센터, 관제센터는 물론 병원 연구실이나 세미나실 등에서 활용하기 좋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65·75·82·98형의 4가지로, 올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ISE 2020을 기점으로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을 확대한다.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돼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더 월은 특히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y)’ 디자인으로 벽과 화면 사이에 마치 경계가 없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환경을 연출할 수 있어 빌딩이나 호텔 로비, 대형 회의실, 디자인 연구소 등에 어울린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이뿐만 아니라 기능과 디자인이 업그레이드된 ‘삼성 플립2’도 선보인다. 삼성플립은 업계 최고 수준의 필기 인식 기술을 적용한 터치형 스크린을 탑재해 실제 종이에 쓰는 것과 같은 필기감을 제공하는 디지털 플립차트다.

이번 신제품에는 화면 위에 메모 레이어를 추가해 자유롭게 쓰고 지울 수 있는 기능을 적용하며, USB, HDMI, NFC, 스크린 미러링 등을 통해 노트북, PC, 스마트폰과 같은 다양한 IT 기기와 쉽게 연동할 수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 분야 리더인 시스코(CISCO)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스코 ‘웹엑스(Webex)’UX를 탑재한 ‘웹엑스 온 플립(Webex on Flip)’을 출시한다. 웹엑스 온 플립은 △영상·음성 전화 △웹엑스 온라인 회의 △삼성 플립을 통해 회의 참석자가 동시에 판서를 할 수 있는 협업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삼성 플립을 통해 시스코 웹엑스가 설치된 모든 회의실과 온라인 화상회의가 가능하며, 회의 결과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전무는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시대를 본격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