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세미콘 코리아 2020’, 전면 취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SEMI “WHO의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에 따른 결정”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반도체 산업에도 확산됐다. 2월 초 개최 예정이던 국내 최대 반도체 산업 전시회 ‘세미콘 코리아(SEMICON KOREA) 2020’이 ‘전면 취소’ 의사를 밝힌 것이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세미콘 코리아(SEMICON KOREA) 2020’의 취소를 결정했다. [사진=세미콘코리아]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세계보건기구(WHO)가 1월 30일(유럽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며, “이에 2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개최 예정이던 ‘세미콘 코리아 2020’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시 참가사 및 방문객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결정 되는대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세미콘 코리아 2020’ 전시회 미개최로 기업들은 일정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약 550개사의 기업 및 약 5만5,000명의 참관객이 전시회를 방문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 세계 2,100개 이상의 회원사와 130만명의 전문가가 소속된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전세계 반도체 업체들을 이어주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해마다 중국, 한국, 대만, 미국, 일본 등 반도체 서플라이 체인을 이루는 주요 7개 국가가 번갈아 주최 중이며, 올해 전시회는 7년여 만에 국내 개최를 준비 중이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