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구스의 ‘플라스틱 베어링’, 미국 켐펠렌 부엉이에 적용
금속 베어링에 강도 뒤지지 않아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미국의 새로운 조형물에 이구스의 기술이 쓰인다. 이구스 측은 미국 오스틴에 새롭게 세워지는 조형물 ‘Kempelen's Owls(켐펠렌 부엉이)’에 이구스의 GmbH 회전 링 베어링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Kempelen's Owls은 높이가 3m로 18세기 발명가 볼프강 폰 켐펠렌의 자동 인형에서 영감을 얻었다. 텍사스 고유의 큰 뿔 부엉이 형상을 한 것이 특징이다. 이구스의 기술은 이 부엉이의 머리가 회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미국 조형물에 사용할 예정인 이구스의 베어링 [사진=이구스]

해당 프로젝트를 담당한 뉴아메리칸퍼블릭스튜디오(New American Public Art) 측은 “이 조형물은 앞으로 새로운 약속 장소로 떠오르게 될 것”이라며 켐펠렌 부엉이가 랜드마크로 떠오를 것이라 자신했다.

오스틴의 쇼핑 번화가와 공공 도서관에 근접해 설치할 해당 조각품은 12개 면을 가진 기하학적 바디의 부엉이가 12면체 위에 앉아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주변을 걷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따라 머리를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면을 마주하지 않더라도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부엉이를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관계자는 “부엉이의 머리에 회전 모션을 구현하는 것이 프로젝트에서 가장 어렵고 까다로운 부분이었다. 기계 요소와 조명이 통과할 수 있을 만큼 넓어야 하고, 부엉이의 머리를 안전하게 지탱할 만한 큰 축과 동적 하중을 가진 베어링이 필요했다. 하지만 환경 조건만으로도 시중 베어링의 90%가 조건에 부합하지 않아 선택에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이들의 선택은 이구스였다. 이구스의 GmbH은 플라스틱 제품으로 외경과 내경이 각각 450mm와 430mm다. 이 제품은 광섬유 케이블을 가운데로 통과하게 해 야간에 올빼미의 눈을 밝힌다. 그는 “부엉이의 움직임을 모르고 지나가던 사람들도 그 기제가 자신임을 발견할 때 큰 즐거움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만7000N의 정적 하중과 7000N의 동적 하중을 소화한다. 플라스틱이 금속보다 충격에 약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뜨린 셈이다.

한국이구스의 정성근 과장은 “이구스 폴리머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로 일반 플라스틱과 구분된다. 회전 링 베어링을 구성하는 iglidur(이글리두어) J 소재는 고하중과 진동 흡수 외에도 내화학성과 낮은 수분 흡습성이 장점”이라며, “외부 설치에도 적합한 타입”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구스의 회전 링 베어링은 의료, 포장, 식품, 태양열, 물류 취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외부 조형물 외에도 반도체 캐리어, 회전 조명, 자동 용접 플랜트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