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2019 원 플래닛 서밋’에서 저탄소 경제 위한 변화 공유
시급한 글로벌 지속가능성 과제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은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대통령과 케냐 우후루 무이가이 케냐타(Uhuru Muigai Kenyatt) 대통령이 케냐 나이로비에서 지구의 기후를 지키기 위해 공동으로 주관한 정상회의 ‘원 플래닛 서밋(One Planet Summit)’ 행사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신재생에너지 활성화와 회복력, 적응력, 다양성 조성의 두 가지 중심 주제에 대해서 다뤘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원 플래닛 서밋’에서 새로운 규제, 금융, 기술 분야의 대담한 아이디어가 어떻게 마이크로그리드 중심 에너지 접근성을 성장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문서를 발표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일자리 창출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기술 민주화

에너지 접근성이 없는 전 세계 10억 인구에게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전기를 공급하면 양질의 일자리 수 백만개를 창출할 수 있다. 그러나 전기 접근성 공급에 필요한 노동 부족 현상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실제로 6억7,400만 인구가 2030년에도 여전히 에너지에 대한 접근성 없이 살아갈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UN은 2030년까지 모든 사람에게 저렴하고 안정적이면서 지속 가능한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 7(SDG 7)’을 핵심 이니셔티브로 설정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기술과 현대화된 규제, 금융 비즈니스 모델, 현지 교육훈련이 적절한 조화 속에 실현된다면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25년까지 태양에너지 기술자 100만명을 양성하기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에너지로 일자리 창출 이니셔티브를 통해 에너지 접근성이 가져다 줄 일자리 창출 잠재력에 대한 획기적 연구도 지원하고 있다.

원 플래닛 서밋에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새로운 규제, 금융, 기술 분야의 대담한 아이디어가 어떻게 마이크로그리드 중심 에너지 접근성을 성장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문서를 발표했다. 문서에 기재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발표 연구결과에 따르면, 에너지는 경제 개발의 근간이며 의료 서비스와 농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생활 조건 전반의 향상을 촉진한다.

이 행사에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클린테크 솔루션을 활용해 고객이 CO2 배출량을 1억톤 절감하도록 지원함으로써 기후를 지키기 위한 포부에 박차를 가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지속가능성 부문 담당 수석 질 베르모 데로슈(Gilles Vermot Desroches) 부사장은 “경제적 기회, 일자리, 혁신을 창출하는 것은 One Planet 연합의 핵심 현안”이라며, “이를 위해 우리는 기후변화에 직면해 책임을 갖고 기후, 사회, 환경 측면의 위험을 해결하기 위해 취약 계층을 포함한 각 비즈니스 부문에서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