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거센 AI 열풍, 기업들 AI 기술 접목한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 집중
클래스 제작부터 렌즈 피팅 프로그램, 3차원 환경 품질분석까지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챗GPT’가 나온 후 빠르게 인공지능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계속되는 AI 열풍에 관련 시장도 크게 주목받고 있으며, 시장조사 전문기관 스테티스타도 세계 AI 시장 규모가 2023년 2079억 달러에서 매년 평균 약 36.6% 증가해 2030년에는 약 1조 8,475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챗GPT’가 나온 후 빠르게 인공지능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사진=gettyimage]

더불어 세계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AI 도입이 노동 생산성을 연간 1.5% 향상해 2020~2023년 2.5%에 머물렀던 세계 경제성장률을 7%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AI 기술을 실생활에 접목하고 활용함으로써 높은 효율을 낸 사례가 늘어나며 개인 또는 기업이 활발하게 활용하기 시작했다.

클래스101, ‘AI 제작 클래스’ 선보여

학습 및 교육 분야에서는 언어의 장벽을 낮추거나 학습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AI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함께 성장하는 통합 배움 플랫폼 클래스101의 경우 AI 자동번역 기능을 통해 보유한 클래스를 한국어, 영어, 일본어로 수강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 클래스메이트들의 배움에 있어 언어적 한계를 없애는 것은 물론 이외에도 개인화 추천 클래스 등 AI 활용 사례를 늘려가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AI 기술을 접목해 시의적절하게 클래스 콘텐츠를 기획하고 선보일 수 있는 기회도 만들었다. 기존에는 크리에이터와 제작 PD가 참여해 클래스의 A to Z를 모두 만들어야 했다면 크리에이터들이 정리하고 만들어 둔 전자책, 도서 등을 기반으로 AI 기술을 활용해 클래스 스크립트 및 수업 PPT 제작, 클래스 영상 제작까지 구현해 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AI 제작 클래스 이미지 및 AI가 생성한 PPT 이미지 [사진=클래스101]

AI 기술을 활용한 제작의 효율화를 통해 클래스101은 시의성 있는 좋은 콘텐츠 클래스들을 빠르게 제작하고 선보일 수 있게 됐다.

구체적으로 이번에 선보인 AI 기술 접목 클래스는 ‘상위 1% 성공하는 중개사를 위한 중개의 첫 걸음’과 데일리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도서를 기반으로 요약 정리된 ‘2시간에 끝내는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이다. 클래스101은 향후 크리에이터들의 클래스 뿐만 아니라 전자책, 도서 등 다채로운 크리에이터들의 노하우가 담긴 콘텐츠들을 클래스화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화해 나갈 예정이다.

클래스101 임혜진 프로그램 매니저는 “최근 인공지능 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언어 장벽 없이 양질의 콘텐츠를 보거나 학습 효율을 높이는 등 자기계발 서비스에도 AI가 활용되고 있는 만큼 다채로운 분야의 크리에이터 콘텐츠들을 보다 시의성 있게 보여드리고 싶어 AI 기술을 접목한 클래스 제작을 도전하게 됐다”며,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소스들을 소싱해 클래스메이트들이 더욱 다채롭고 풍요로운 클래스 콘텐츠들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AI기술 활용해 눈에 알맞은 렌즈를 추천하는 ‘아큐브 AI 피팅 프로그램’

글로벌 아이헬스케어 기업 한국존슨앤드존슨비전의 콘택트렌즈 브랜드 아큐브는 콘택트렌즈 피팅을 돕는 ‘아큐브 AI 피팅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AI 기술을 접목한 ‘아큐브 AI 피팅 프로그램’은 소비자에게 보다 나은 착용감과 시력 교정 제공 제품을 안내하는데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아큐브는 신규 AI 피팅 프로그램의 다양한 솔루션 가운데 ‘베이스커브 선정 프로그램’을 가장 먼저 공개했다. 베이스커브 선정 프로그램은 소비자들의 각막 곡률과 아큐브 오아시스 원데이 제품과의 상관관계를 AI 기술을 통해 분석하고 적절한 베이스커브의 콘택트렌즈를 안경사가 피팅해줄 수 있도록 가이드를 제공한다.

SKT, ‘딥 네트워크 AI(DAN)’으로 3차원 환경 품질 분석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 기술로 3차원 환경 네트워크 상황을 분석하는 딥 네트워크 AI(DNA) 솔루션을 개발하고 상용망에 적용했다.

기존 분석의 경우 주로 위도와 경도 기반의 실외 2차원 공간에서 이뤄져 이용자가 생활하거나 이동하는 건물 내부, 도로, 지하철 등 3차원 환경에서의 네트워크 경험과 품질을 정교하게 분석하기 어려웠으나 DNA를 이용 시 특정 건물 공간과 지하철, 철도, 도로 등 이동 공간을 복합적으로 파악해 네트워크 트래픽과 이용자가 경험하는 네트워크 속도와 커버리지, 불편 사항 등을 분석할 수 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