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고도화된 5G 네트워크 위해 SKT 등 각 분야 대표기업 4곳 뭉친다
SKT, 에릭슨엘지·델·AMD와 ‘5G 코어 시스템 고도화’ 위한 MOU 체결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5G 네트워크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분야별 대표기업 4곳이 힘을 합친다. 4사간 글로벌 협력을 통해 개선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대표 유영상, SKT)은 에릭슨엘지(Ericsson-LG), 델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및 AMD와 함께 ‘5G 코어(Core)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글로벌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9일 밝혔다.

SKT-에릭슨엘지-델-AMD가 ‘5G 코어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4자간 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델테크놀로지스 고상봉 telco비즈니스그룹CE겸전무, SKT 이종훈 인프라엔지니어링담당겸부사장, 에릭슨엘지 조인숙 클라우드소프트웨어및서비스담당겸상무, AMD 이재형 커머셜대표겸상무 [사진=SKT]

5G코어는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3대 요소인 기지국과 전송망, 교환기 중 교환기를 의미하며 장비나 서비스간 고속·저지연, 고신뢰성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5G 네트워크 핵심 아키텍처다.

SKT 등 4사는 5G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해 델테크놀로지스 신규 서버 도입을 중심으로 △최대 30% 수준까지 5G코어 전력 사용량 절감 △안정적인 네트워크 운용을 위한 서버 공급 기간 확대 △클라우드 기술 기반 네트워크 운용 기술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SKT 이종훈 인프라엔지니어링담당겸부사장은 “4사간 글로벌 협력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당사 네트워크 시스템을 고도화함과 동시에 국내외 다양한 플레이어와 상호 협력을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SKT는 저전력·고효율 ‘델 파워엣지 R7615 서버’를 도입한다. SKT에 따르면 새롭게 도입하는 서버는 AMD 4세대 에픽 프로세서 기반 x86 서버를 5G 네트워크에 적용한 최초 사례다.

에릭슨엘지는 델 서버에 대한 5G 코어 장비 조기 도입을 검증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에릭슨엘지 조인숙 클라우드소프트웨어및서비스담당겸상무는 “에릭슨엘지는 다양한 서버 라인업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5G 코어 솔루션을 기반으로 SKT 네트워크 고도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델테크놀로지스와 AMD는 서버와 통신 소프트웨어간 개발 호환성을 지원하고, 서버에 대한 통신장비 적합도 기준인 NEBS(Network Equipment-Building System, 네트워크 장비 구축 시스템)표준 인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델 앤드류 바즈(Andrew Vaz) 텔레콤시스템사업부(TSB)부사장은 “SKT가 델을 비롯한 선도기업들과 개방형 하드웨어 인프라를 중심으로 협력함으로써 진일보한 5G 네트워크를 서비스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AMD 알렉세이 나보로킨(Alexey Navolokin) 아시아태평양커머셜세일즈디렉터는 “5G코어 네트워크에 x86 서버 프로세서를 탑재하는 선도적인 사업에 SKT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AMD는 동일한 공간과 인프라에서 경쟁 제품 대비 탁월한 에너지 효율과 균형잡힌 성능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