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SKT, 전 세계에 ‘6G’ 청사진 제시…“글로벌 통신·제조사와 협업해 6G 기술 개발 선도할 것”
지난달 공개한 6G 백서 및 차세대 모바일 프론트홀 기술 검증 결과 발표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6G 기술 개발과 관련된 청사진이 나왔다. SK텔레콤(대표 유영상, 이하 SKT)이 글로벌 차세대 통신 표준 협의체 아이온(IOWN, Innovative Optical & Wireless Network) 글로벌 포럼에서 ‘6G 미래 네트워크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고 6일 밝혔다.

SKT가 아이온글로벌포럼 정기 6차 멤버 회의에 참가해 6G 기술 개발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은 발표를 진행 중인 SKT 류탁기 인프라기술담당 [사진=SKT]

SKT는 독일 뮌헨에서 지난 5일 개최돼 오는 7일까지 열리는 아이온글로벌포럼 정기 6차 멤버 회의에 참가해 ‘SKT 6G 백서’와 저전력·고용량 차세대 모바일 프론트홀 기술 실증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SKT는 포럼 전체회의 첫날 기조연설을 통해 지난 8월 공개한 6G백서 관련 주요 내용을 소개하며 6G 핵심 요구사항과 진화 방향, 6G 표준화 과정에서 아이온 연계 방향성 등을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또 SKT는 5G 진화 및 6G 유선망을 대비한 차세대 모바일 프론트홀 기술 개발 및 검증 결과도 발표했다. 관련 검증은 올해 2월 파리에서 열린 아이온글로벌포럼워크샵에서 SKT가 제안했던 내용으로 SKT는 노키아·HFR과 함께 검증을 수행했다.

SKT는 기술 검증 결과 기존 5G 프론트홀 기술 대비 소모전력을 1/3 수준으로 감소시키는 결과를 얻었다고 공개했으며 향후 오픈랜 기술과 연계한 차세대 모바일 프론트홀 기술도 검증하겠다고 전했다.

SKT 류탁기 인프라기술담당은 “SKT는 아이온을 포함한 6G 관련 다양한 글로벌 포럼 및 표준화 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등 6G 초기 기술 진화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SKT는 올해 4월 오사카에서 열린 아이온 회의에서도 6G 관련 기술 실증 사례 및 NTT도코모와 합작한 6G 백서, 에너지 절약 백서 관련 내용을 기고 및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또 아이온 외에도 △O-RAN얼라이언스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 △3GPP △ITU 같은 글로벌 표준화 단체 및 포럼에 활동 중이다. NGMN 같은 경우 국내 통신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참여해 6G 기술 백서를 발간했으며, O-RAN얼라이언스 내 6G 연구그룹인 nGRG 산하 요구사항연구반(RS-01)에서는 공동의장을 맡는 등 6G 초기 생태계 조성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류탁기 인프라기술담당은 “SKT는 앞으로도 글로벌 통신사·제조사들과 협업을 확대해 6G 미래 네트워크로 진화하기 위한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온글로벌포럼은 6G 유선망 및 데이터 센터 중심 차세대 통신 기술 연구 개발 및 표준 정립을 목적으로 2020년 1월에 설립됐다. 현재 NTT와 소니, 인텔 및 마이크로소프트 등 전 세계 125개에 달하는 빅테크기업과 연구소가 참여 중이다. 포럼은 매년 2회 전체회의를 열고 있으며, SKT는 국내 통신 사업자 중 유일하게 2022년부터 포럼 내 정식 멤버로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