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오라클, CJ온스타일에 영업 시스템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주문 처리 및 영업 안정적으로 진행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최근 유통 산업에서 국내 중견기업부터 대기업까지 오라클 클라우드를 통해 안정적인 고객 서비스 환경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오라클이 오라클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Exadata Cloud@Customer)를 통해 더욱 안정적인 영업 시스템을 구축한 종합 라이프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CJ온스타일의 사례를 발표했다.

오라클이 CJ온스타일에 주문처리시스템을 포함한 안정적인 영업시스템 구축을 위한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했다.

CJ온스타일은 온라인 및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변화한 고객의 최신 소비 패턴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영업 시스템 리뉴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용성안정성성능보안 및 확장성 부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오라클 클라우드를 선택했다.

CJ온스타일이 도입한 오라클의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는 기존 사내구축형(온프레미스) 환경의 오라클 엑사데이터(Exadata)의 유지보수 비용에 해당하는 금액만으로 서비스 도입이 가능했고, 구축 운영 후엔 기존 환경 대비 약 10~20% 이상의 유지보수 비용 절감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오라클 엑사데이터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 기반 환경을 통해 회사의 주문처리시스템을 포함한 거의 모든 영업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으며, 마케팅 이벤트 진행 및 주문량 폭증 시에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더불어 CJ온스타일은 최근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의 퍼블릭 클라우드 상에 재해복구(DR) 시스템의 구축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데이터 보안 및 보호는 물론, 전체 시스템의 서비스 무중단 환경 구축 및 대 고객 서비스 강화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CJ ENM 이영아 커머스 부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담당 최고정보책임자(CIO)는 “개인화된 쇼핑 경험 제공을 통해 고객들에게 상품 접근성을 강화하고 배송 서비스를 유연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반 시스템의 구축은 필수”라며, “CJ온스타일의 영업시스템은 서비스 대응의 민첩성과 경제성이 입증된 오라클의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환경으로 구축됐고, 특히 최근 OCI를 통한 퍼블릭 클라우드 상에서의 DR 구축은 라이브커머스 업계로는 가장 선도적인 사례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국오라클 유중열 테크 클라우드 사업부 부사장은 “CJ온스타일의 사례는 오라클 클라우드가 국내 최고 라이브커머스 기업의 비즈니스 핵심 시스템의 비용합리적 전환을 지원하고 클라우드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한국오라클은 CJ온스타일이 비즈니스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