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에머슨, 코하이젠 주도 세계 최대 ‘수소 충전소 구축 프로젝트’ 합류한다
수소 분야 SPC 코하이젠의 ‘자동화 파트너’로 선정되며, 탈탄소화 및 인프라 확대 나서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글로벌 산업 자동화 전문기업 에머슨이 상용차용 수소 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 코하이젠(대표 이경실)의 자동화 파트너로 선정되면서 ‘수소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에 나섰다.

자동화 전문기업 에머슨이 수소 분야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의 ‘자동화 파트너’로 선정됐다. [사진=에머슨]

한국에머슨과 코하이젠이 참여하는 수소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수소에너지 투자를 촉진해 ‘넷 제로(Net Zero, 탄소중립)’ 글로벌 경제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것이 목표다.

지난 7일 개소한 ‘전주평화 수소충전소’는 코하이젠에서 구축한 1호 수소충전소로 세계 최대인 ‘300kg/h 대용량 충전 규모’를 갖췄다. 해당 규모는 상용차를 시간당 최대 15대, ‘하루 100대 이상’ 충전 가능한 용량으로 버스 및 트럭 등 수소 상용차 충전에 최적화했다. 특히 코하이젠은 2025년까지 전국 대용량 기체 및 액화수소 충전소를 ‘35개 구축’할 계획이다.

에머슨은 수소 온도·압력 및 유량 측정 솔루션과 흐름을 제어하는 밸브 솔루션, 원격 모니터링 기능을 포함한 충전소 제어 PLC 솔루션 같은 코하이젠 수소 충전소 내 ‘핵심 자동화 솔루션’을 공급하게 된다. 양사는 국내 시장 성과를 토대로 향후 국내 수소 및 액화수소 충전소 관련 기술표준을 정립해 해외 수소 충전 인프라 공급망 구축까지 사업 확대를 목표로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에머슨은 글로벌 경쟁력을 극대화한 수소 충전 모델 개발과 더불어 국내 수소 산업 육성에 대한 기여를 확대할 방침이며, 코하이젠은 수소 공급 플랫폼을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나 수소 선박 등 모빌리티 전반으로 서비스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에머슨 마이크 트레인 CSO는 “에머슨은 환경 지속가능성 전략 중 하나인 ‘Greening By’를 바탕, 에머슨이 가진 전문성과 혁신기술로 다양한 수소 사업을 수행하면서 수소 소비 확대 및 재생에너지 도입을 현실화해왔다”며, “코하이젠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에너지 믹스(전력 발생원 구성비) 다각화에 있어 중대한 진일보를 이룰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코하이젠 이경실 대표는 “코하이젠은 IT 기반 통합 운영과 대용량·고효율 충전 시스템, 그리고 가장 중요한 설계 안전 기준을 강화해 스마트하고 안전한 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하이젠은 △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자동차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SK에너지 △SK가스 △E1 △에어리퀴드코리아 등 국내 에너지 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들이 공동 소유 및 참여 중이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