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2022년 와이파이6 디바이스 판매규모 25억 달러 이상, 5G 넘어선다
딜로이트글로벌, ‘2022 첨단기술미디어통신산업’ 전망 보고서 발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글로벌 업계 전반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2022년 와이파이(Wi-Fi)6 디바이스가 5G 디바이스 판매규모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22년 와이파이6 디바이스가 5G 디바이스 판매규모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utoimage]

딜로이트 글로벌 ‘2022 첨단기술미디어통신산업 전망(2022 Deloitte Global Technology, Media and Telecommunications Predictions)’ 보고서는 2022년 와이파이6에 대한 판매가 최소 2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비해 5G 디바이스에 대한 판매 규모는 약 15억 달러 정도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와이파이6 디바이스는 5G 디바이스에 비해 저렴하고 범용적이며 주파수 자원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면서, “스마트폰태블릿PC 부터 무선 카메라스마트홈 디바이스게임 콘솔웨어러블AR/VR 까지 사용될 수 있다”면서 와이파이6가 일반 소비자 뿐 아니라 기업 측면에서도 더 많이 활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2022 첨단기술미디어통신산업 전망’ 보고서는 ‘와이파이6’ 포함 총 6가지 주요 디지털 트렌드를 전망했다.

헬스케어 웨어러블은 2024년 출하량만 4억4,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센서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손목이나 작은 동전 사이즈에도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소형화됐기 때문이다. 실제 웨어러블이 소형화되면서 디지털 연결을 통해 건강관리를 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더불어 ‘정신건강 앱’ 시장도 크게 성장하고 있다. 딜로이트글로벌은 코로나펜데믹이 소비자와 의료기업 모두에게 건강 모니터링을 추진하는 촉매제가 됐으며, 웰니스(Wellness) 트렌드로 현재 2만여개가 넘는 정신건강 관련 애플리케이션은 2022년 더욱 증가해 글로벌 전체 소비액이 5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포츠 NFT(Non-fungible tokens, 대체 불가능 토큰) 시장은 2021년 대비 2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스포츠 NFT가 스포츠 콘텐츠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며 2022년 말까지 4~5백 만 글로벌 스포츠 팬들이 수집 가능한 스포츠 NFT를 구매하거나 선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으나, 2021년에 비해 심각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딜로이트글로벌은 현재 새로운 종류의 반도체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벤처캐피탈이 반도체에 대한 투자를 시작했다면서, 2022년 반도체 스타트업에 미화 60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또 반도체 설계에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 명령어 집합 아키텍처인 ‘RISC-V’에 시장의 관심과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딜로이트글로벌은 2022년 RISC-V 코어 프로세서 시장이 2021년에 대비 2배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RISC-V는 소규모 디바이스 제조업체가 하드웨어를 구축하고, 중국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제재를 피하는데 용이하다. 또한 개발자와 연구원들이 증명된 개방형 명령어 집합 아키텍처를 통해 자유롭게 설계하고 실험할 수 있는 이점을 가진다.

전세계 선도적인 스트리밍 업체들의 활약 범위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미디어 회사들도 앞다퉈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러한 경쟁은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면서 다양한 서비스를 구독하고 해지하는 현상을 가속화하고 있다. 딜로이트글로벌은 2022년 온 디맨드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이탈율이 30%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딜로이트그룹 테크부문 리더 손재호 파트너는 “코로나19로 인한 변화가 엄청난 것과 같이, 연결성(Connectivity)과 융합(Convergence)의 강화로 인한 변화의 폭도 매우 클 것”이라며, “각 산업 주체들은 새로운 개척 대응 방안을 비롯한 선도적 대응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딜로이트글로벌은 6가지 트렌드 외에 AI 규제에 대한 논의와 가장 인기있는 가전 기기인 스마트폰이 발생시킬 탄소배출량에 대한 전망치도 내놓았다. 딜로이트글로벌은 2022년 한해 스마트폰으로 인한 배출량을 1억4,600만톤으로 예상했는데 이 배출량의 83%는 스마트폰의 제조, 배송 및 첫해 사용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스마트폰의 기대수명 연장, 리퍼시장 활성화 등을 대안으로 언급했다.

또한 2022년에는 공공장소에서의 얼굴인식 등 AI와 관련한 규제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잇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