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LG CNS,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 획득… IT 업계서 유일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IT 기술력으로 안전하고 투명한 데이터 신뢰성 견인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LG CNS가 지난 9월 8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자 본허가를 획득했다.

LG CNS가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자 본허가를 획득했다. [사진=LG CNS]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를 획득한 45개 기업 중 IT 분야는 LG CNS가 유일하다. LG CNS는 올해초 ‘마이데이터 사업추진단’을 신설한 뒤, 플랫폼과 서비스 개발, 기업 간 제휴 등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한 역량을 키워왔다.

마이데이터는 금융사 등 곳곳에 흩어진 고객 데이터를 한데 모아 한 눈에 파악하고 관리하며, 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데이터 수집 및 제공에 대한 ‘고객 동의’ 절차가 필수로, 사업자는 데이터의 주인인 고객의 ‘수집’ 동의가 전제돼야만 데이터 수집과 분석에 착수 가능하고, ‘제공’ 동의를 기반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LG CNS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를 획득함으로써, 고객 동의를 거쳐 금융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권한을 얻었다. 향후 여러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의 비금융 데이터 또한 고객 동의 절차를 거쳐 통합할 계획이다.

LG CNS는 △고객 데이터를 고객 곁에 모아드린다 △모은 데이터에서 고객도 모르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다 △그 가치를 고객 뜻대로 활용하도록 한다 △데이터 활용이 실질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한다 △혜택의 범위를 넓힌다 등 5단계 취지로 마이데이터 사업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LG CNS는 기존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의 금융 데이터 기반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데이터 관리업’, ‘데이터 중개업’ 형태로 마이데이터를 차별화한다.

고객은 자신의 데이터를 ‘자산 정보(Financial Data)’가 아닌, 다양한 ‘정보 자산(Data Asset)’ 형태로 활용하게 된다. 즉, 데이터를 단순 보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자신의 삶에 도움되는 서비스 창출 수단이자 ‘정보 지갑’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데이터 라이프’ 시대 열린다

LG CNS는 고객 데이터로 본인도 놓치고 있었던 일상의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주는 ‘데이터 라이프’ 서비스를 개발한다. 이를 위해 LG CNS는 카드 사용, 온라인 결제 등 금융 데이터를 단순한 자산 정보가 아닌, 고객 일상생활의 흔적이 담긴 정보로 인식한다. 여기에 고객의 위치정보, 통신이용정보, IoT정보 등 비금융 데이터를 결합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객은 데이터 라이프 서비스를 이용해 일상을 데이터로 관리하고, 생활 속에서 혜택을 찾아내는 등 마이데이터 기반의 미래의 삶을 계획할 수 있다.

예를 들어 LG CNS는 고객의 본인 데이터 수집·제공 동의 하에, 병원 내원 이력, 온라인 식료품 구매 이력, 스마트워치 건강 기록 등의 금융·비금융 데이터를 결합하고, 의미 있는 마이데이터를 생성한다. 고객은 데이터 라이프가 제공하는 AI 분석을 통해, 현재 건강 상태를 감안한 상품 추천, 피해야 하는 음식 가이드, 맞춤형 식품·영양제 추천 등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받아보게 된다.

개인 고객 중심 데이터 서비스 ‘마이데이터 개방형 플랫폼’

LG CNS는 ‘마이데이터 개방형 플랫폼’ 서비스에 나선다. 플랫폼 서비스는 기존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고객 간의 1:1 서비스 형태를 탈피한다는 의미다. 1:1 형태는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자사 고객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입장에서는 자신이 가입한 기업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만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말한다.

고객은 LG CNS 마이데이터 플랫폼에 가입하면, LG CNS와 제휴하고 있는 금융·제조·통신·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으로부터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받게 된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받기 위해 매번 새로운 채널에 가입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여러 곳에 개인 정보를 맡겨야 하는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예를 들어 LG CNS 마이데이터 플랫폼에 가입함으로써 평소 자주 이용하던 A병원, B식료품 쇼핑몰, C헬스케어 제조사에서 건강기록 정보, 내게 맞는 음식 할인 정보, 추천 운동 등 자신에게 필요한 혜택만을 족집게처럼 집어내는 방식이다.

고객 개인화 서비스 원하는 기업도 플랫폼 탑승 가능

LG CNS 마이데이터 개방형 플랫폼은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되는 것은 부담스럽지만, 고객 개인화 서비스를 원하는 기업에게도 탑승 기회를 부여한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도 탑승 대상이다. 플랫폼에만 참여하면 최소한의 투자로 고객을 360도 분석한 마이데이터를 제공받아 개인화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다.

LG CNS는 고객의 데이터 수집·제공 동의를 받은 후, 데이터를 정제 및 분석하고, 플랫폼에 참여한 기업에게 제공한다.

데이터 관리와 제공 등 모든 과정에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고객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한다. 기업은 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각자의 고객 서비스에 마이데이터를 활용하는 형태다.

A병원, B식료품 쇼핑몰, C헬스케어 제조사 모두 LG CNS 마이데이터 개방형 플랫폼에 참여해 고객 동의와 마이데이터를 제공받고, 각사의 기존 채널에서 마이데이터 기반 개인화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LG CNS는 마이데이터 개방형 플랫폼 비즈니스를 통해 기존 마이데이터 사업자 중심 구조에서 개인 고객이 자기결정권을 행사하는 구조로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또한 마이데이터 시장 초창기인 만큼 고객 데이터 수집과 활용에 있어, 투명성과 안정성을 신뢰받을 수 있는 표준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것이 IT 전문 기업 LG CNS가 금융사 중심의 마이데이터 시장에서 기여할 중요한 역할 중 하나이다.

LG CNS D&A사업부 김은생 부사장은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보안 등의 IT 전문성을 적극 활용, 고객 개인 주도로 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제휴 기업들과의 협업으로 마이데이터 기반 디지털전환(DX)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