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애플리케이션
김치 스마트공장 찾은 중기부 권칠승 장관, “‘업종특화 스마트공장’ 김치업계에 중점적 확대 보급”
풍미식품, 2019년 중기부와 삼성 공동 지원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 장관이 4월 16일 수원 소재 민관 지원으로 햇섭(HACCP) 기반의 김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운영 중인 풍미식품을 찾아 자동화된 스마트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산 김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김치 생산업체를 격려하고 현장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4월 16일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이 수원 소재 김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운영중인 풍미식품을 찾아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기부]

1986년 설립된 풍미식품은 연구전담 부서를 운영하며 김치에 대한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기술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으로, 2019년 중기부와 삼성이 공동 지원해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구축, 생산성과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현장을 둘러본 권칠승 장관은 “김장문화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대한민국의 고유 무형문화유산인 만큼 김치는 한국의 고유음식이지만 해마다 증가하는 값싼 중국산 김치에 밀려 국내 김치 생산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김치 종주국으로 한국 김치는 수입산에 비해 생산과정에서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 위생과 안전의 가치를 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기부는 국산 김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햇섭(HACCP)’과 연계한 ‘식품분야 업종특화 스마트공장’을 김치업계에 중점적으로 확대 보급해 김치 제조 현장의 위생과 안전성을 제고하고 국산 김치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업체 관계자는 김치 제조 중소기업들이 당면한 애로·건의사항을 자유롭게 전달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권 장관은 현장의 의견을 경청한 후 “정부는 공공기관과 단체급식 등 국산 김치 사용을 장려하기 위한 공공구매를 추진하고, 케이(K)-푸드의 대표주자인 김치산업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건의사항은 중기부 정책에 신속 반영하고 다른 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경우는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