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엑셈, 각자 대표 체제 전환… 고평석 대표 취임
AI·클라우드·SaaS 사업 강화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IT 통합 성능 관리 전문 기업 엑셈은 빅데이터기술본부 본부장이었던 고평석 상무가 신임 각자 대표이사로 취임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고평석 신임 대표이사 선임으로 AI, 클라우드, SaaS 비즈니스 확대 전략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엑셈 고평석 신임 대표이사 [사진=엑셈]

고평석 신임 대표이사는 2017년부터 엑셈에 합류해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역임하고, 최고전략책임자(CSO)로서 국내 IT 시장 변화에 대한 인사이트와 사업 추진력을 바탕으로 엑셈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해왔다.

동시에 2019년부터 빅데이터기술본부 본부장을 맡아 빅데이터 사업을 엑셈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시켰다. 특히 지난해 서울시, 한국전력공사 등의 굵직한 대형 사업을 수주해 빅데이터 사업 매출을 전년 대비 83% 증가시키며, 엑셈이 4년 연속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을 달성하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

고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벤처 업계에서 경영 전반과 조직 운영에 대한 전문성을 쌓아왔다. 또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미래인재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규제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와 함께 한국경제TV, IT조선, 한겨레신문 등에서도 활동하는 등 폭넓은 네트워크와 커뮤케이션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엑셈 측은 “신규 사업 부문인 AI옵스(AIOps), 클라우드 관제, SaaS 사업 추진에 있어, 해당 사업들의 근간을 이루는 빅데이터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고평석 신임 대표이사의 사업 추진 역량이 인정돼 내부 승진으로 선임하게 됐다”라며, “고 대표가 빅데이터 사업에서 기량을 발휘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 확대와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공공사업 성장을 견인해온 만큼 공공 시장에서의 사업 확장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회사는 고평석 신임 대표이사 선임과 함께 신규 부문 사업 추진에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임원 승진 인사를 통해 새로운 경영진 체제를 출발시켰다. 영업 총괄인 이영수 상무가 부사장으로, AI 및 클라우드 사업 총괄을 맡은 류길현 상무와 영업본부장인 윤인욱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통합 제품 기술을 총괄하고 있는 정동기 이사가 상무로 승진했다.

기존 조종암 대표이사는 공동 대표이사로서 AI 사업의 주력 제품인 ‘싸이옵스(XAIOps)’와 SaaS 제품인 ‘데이터세이커(DataSaker)’, 이어서 출시 예정인 ‘데이터세이커’의 구축형 제품의 시장 진입과 확장을 위해 신임 대표이사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고평석 대표이사는 “AI, 클라우드, SaaS 사업 역량을 극대하고, 엑셈의 위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데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