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데이터 확 줄인 3D 이미지 센서, 반도체 올림픽서 주목
UNIST 전기전자공학과 김범준 대학원생, ‘ISSCC 2021 실크로드 어워드’ 수상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더 적은 데이터로 3D 공간 정보를 인식할 수 있는 이미지 센서를 개발한 연구가 ‘반도체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학회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데이터 양을 줄인 3D이미지 센서를 개발한 왼쪽부터 김성진 교수, 박성혁, 김범준 대학원생 [사진=UNIST]

UNIST(총장 이용훈) 전기전자공학과 김범준 대학원생(지도교수 김성진)이 2021년 국제고체회로학회(ISSCC)에서 선정하는 ‘실크로드 어워드(Silkroad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실크로드 어워드는 ISSCC에 처음으로 논문을 발표한 아시아 지역 학생 중 우수한 논문을 발표한 학생을 선정해 시상한다. 김범준 대학원생은 올해 처음으로 ISSCC에 논문이 채택된 데 이어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까지 안게 됐다.

김범준 대학원생이 제1저자를 맡은 연구는 ‘3차원 라이다 이미지 센서’를 개선하는 방안에 대한 것이다. 특정 공간의 거리 정보를 획득하는 센서에는 다양한 방식이 있는데, 이중 ‘라이다(LiDAR) 센서’는 빛의 반사속도를 이용해 이미지 안의 거리를 측정한다.

문제는 이러한 라이다 센서가 빛의 정보를 받아들인 후 이를 계산하기 위해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했다는 점이다. 이번 연구는 이러한 데이터 처리를 간소화할 수 있는 디자인을 통해 같은 조건에서 기존의 센서 대비 1,000배 가량 데이터 크기를 줄였다.

김범준 대학원생은 “자율주행차 등에 활용하기 위한 3차원 공간인식의 필요성이 점차 증가하는 가운데,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사용해야 한다는 점이 큰 걸림돌”이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을 제시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2016년 대학원 과정을 밟기 시작한 김범준 대학원생은 UNIST 전기전자공학과 김성진 교수 연구실에서 이미지센서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김범준 학생은 “최근 라이다센서 연구는 관련 논문의 수가 지난 5년간 약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발전가능성이 큰 분야에서 좋은 연구의 결과를 인정받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ISSCC 2021는 오는 2월 13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다. 올해 학회에는 총 580편의 논문이 제출됐으며, 이중 195편의 논문이 채택됐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