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포스코ICT, 한진과 손잡고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 ‘시동’
택배 ‘입고-분류-출하’ 자동 수행…하루 120만 박스 처리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한진(대표 류경표, 노삼석)이 건설하는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1,070억원 규모의 이 사업은 기존에 권역별로 분산·운영되던 물류센터를 통합해 대전 종합물류단지 내 5만9,541㎡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4만8,230㎡ 규모의 통합물류센터를 2023년까지 구축한다는 내용이다. 

한진의 ‘메가 허브 물류센터’는 대전 종합물류단지 내 5만9,541㎡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4만8,230㎡ 규모를 자랑한다. [사진=포스코ICT]

메가 허브센터에서는 화물차 280대가 동시에 상하차 작업이 가능하다. 하루 평균 120만 개 박스를 처리할 이 물류센터의 컨베이어벨트 총 연장 길이만 37.5Km에 달한다. 한진은 분산 운영 중이던 택배 물량을 메가 허브 물류센터로 집결시켜 수송 단계를 최소화해 배송 경쟁력을 한층 더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ICT는 메가 허브센터로 도착한 택배의 입고에서 분류를 거쳐 출고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하기 위한 설비와 시스템을 맡는다. 특히, AI 기반의 형상인식 솔루션을 적용해 입고되는 택배의 부피, 모양 등에 따라 자동으로 분류하는 무인 분류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배송지별로 택배를 최종 분류하는 핵심시스템인 자동분류기(Sorter)로 몰리는 물량을 감지해 부하를 자동으로 분산시켜주는 다이나믹 밸런싱(Dynamic Balancing) 시스템도 적용해 가동 효율을 최대로 높일 예정이다.

포스코ICT는 인천국제공항 1, 2 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탑승객의 수하물을 자동으로 분류해 항공기까지 자동으로 이동시키는 수하물관리시스템(Baggage Handling System)을 구축하고 운영해 왔다. 최고 수준의 정확도가 요구되는 공항 수하물관리시스템을 구축·운영하면서 쌓은 기술력이 이번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에도 적용된다. 
 
포스코ICT는 물류를 자동분류 및 처리하는 자동화 센서 및 설비 등 인프라와 제어시스템을 동시에 보유하는 등 관련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GS홈쇼핑의 군포 물류센터 자동화 사업을 수행하는 등 꾸준히 입지를 넓히고 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 쇼핑이 증가함에 따라 물류업계에서 기존 물류센터를 통합, 대형화하고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스마트 물류체제로 전환을 서두르고 있는 만큼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정훈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