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이슈•기획
산업부, R&D 강화 위한 투자유치 기술혁신 기업 9월 14일부터 공모
기술혁신펀드 운용사 상대, 투자설명회 기회 부여… 최종 선정시 올해 기술혁신펀드 1,600억원 투자 유치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연구개발(R&D) 활동에 대한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술혁신 기업을 9월 14일부터 29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연구개발(R&D) 활동에 대한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술혁신 기업을 오는 9월 14일부터 29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사진=utoimage]

신청기업 중 20개 혁신기업을 선정해, 금년 11월 투자설명회(IR)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은 투자운용사로부터 기업당 약 30억원 내외 규모로 투자받게 된다.

이번 공개모집은 금년도 결성예정인 기업의 연구개발(R&D)에 전문 투자하는 기술혁신펀드(‘20년, 1,600억원 규모)의 투자대상기업 발굴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대상기업은 제조업(한국표준산업분류 업종코드 10~34 해당)을 영위하며, R&D전담조직(기업부설연구소)을 보유한 업체이며, 산업기술R&D 정보포털을 통한 온라인 제출로 접수가 이뤄진다.

산업부는 공개모집을 토대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투자운용사 등의 두 차례 서면심사를 거쳐 투자설명회(IR)에 참가할 대상기업 20개를 선발할 예정이다.

IR을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은 펀드운용사로부터 기업당 30억원 내외의 R&D 자금을 최대 8년간 지분인수 등의 형태로 투자 받게 된다. 구체적인 신청 자격은 제조업을 영위하는 기업부설연구소 보유 기업으로서 산업 R&D 혁신성과, 기술평가 상위등급 보유기업 등이다.

민간자금을 통한 기술개발 투자 유치 관련 설문조사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한편, 향후 3년간 5,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기술혁신펀드’는 정부의 출연방식의 기업 R&D 지원에서 벗어나, 민간의 투자방식의 기업 R&D 지원을 위해 조성한 R&D 전문 펀드로서, 투자받은 기업은 투자자금을 연구개발활동에만 사용할 수 있다.

금년도 운용사로는 △원익투자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포스코기술투자 △키움인베스트먼트가 선정되어, 1,600여억원 규모(각 530여억원)로 연내에 펀드를 결성해, 제조업분야 우수 기술혁신 기업에 투자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초 수요조사를 위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정부 R&D 경험이 있는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어려운 시장여건과 미래 불확실성으로 인해 조사기업의 81%가 외부의 기술혁신투자 신청 의향을 보였으며, 특히, 스타트업 기업은 95% 이상 높은 투자수요를 나타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기술혁신 투자유치 기업 모집은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시장여건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미래 혁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추진되었다”며, “특히, 최근 민간시장에서 소외되고 있는 제조업을 대상으로한 혁신기술 투자펀드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