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LG유플러스, AI엔진 활용해 ‘5G 품질’ 자동 최적화한다
품질정보 수집 후 기지국 자동으로 조정… 현장 인력 투입 필요 없어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고객의 품질정보를 AI엔진으로 분석해 서비스 품질을 자동 최적화하는 ‘5G AI+’ 시스템을 가동했다고 8월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고객의 품질정보를 AI엔진으로 분석해 서비스 품질을 자동 최적화하는 ‘5G AI+’ 시스템을 가동했다. 사진은 ‘5G AI+’ 시스템 개념도 [사진=LG유플러스]

기지국에서 전파가 전달되는 무선 환경은 신규 빌딩 건축, 택지 개발, 지형 변화 등으로 매일매일 변화한다. LTE를 비롯한 그간의 이동통신 서비스를 최적의 품질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엔지니어가 직접 현장에 나가 건물 옥상에 설치된 기지국 안테나의 방향과 각도를 변경해야 했다. 이 때문에 많은 시간과 인력이 투입돼왔다.

‘5G AI+’는 U+5G 고객들이 사용하는 5G 서비스 품질 빅데이터를 AI가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5G 기지국 안테나의 방향과 각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지국 셀 간 전파신호 간섭을 줄이고, 개별적인 환경에 있는 기지국에 맞게끔 최적의 품질요소를 자동으로 도출하고 적용한다.

앞으로 5G AI+를 활용하면 매일매일 변화하는 무선 환경을 반영해 고객 서비스 품질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지국 등 추가 설비투자가 필요한 지역을 자동으로 선정해 추후 투자 우선순위를 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5G AI+를 이용한 5G 품질 자동 개선 작업은 7월부터 수도권·강원권에서 우선 시작됐으며,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 박송철 전무는 “앞으로 인공지능(AI) 시대에 발맞춰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하면, 5G 품질도 올라가게 된다”며, “점차 넓어지는 5G 커버리지와 함께 품질 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