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중기부, AI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인공지능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신설
글로벌 기업대학엑셀러레이터국제기구 등과 손잡고 AI 스타트업 보육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정부와 글로벌 기업(NVIDIA, MS, AMAZON, INTEL), 글로벌 탑티어 엑셀러레이터(Plug&Play, SOSV 등)가 국내 AI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글로벌화를 위해 뭉쳤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은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참여할 (예비)창업팀을 6월 25일(목)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글로벌 기업과 함께 인공지능 스타트업 지원에 나섰다. [사진=dreamstime]

‘글로벌 창업사관학교’는 중기부가 10여 년 동안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어울리는 새로운 방식과 형태의 교육·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기획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글로벌화와 AI 전문교육에 방점을 두고 특화하는 등 국내의 일반적인 창업교육·보육 프로그램과 차별화를 뒀다.

사실 기존 국내 창업교육 프로그램은 경영이나 세무 등 경영 기본 소양 중심의 프로그램이 대다수다. 그러나 글로벌 창업사관학교는 글로벌 기업의 기술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또한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사업화할 수 있는 기술 교육을 실행하며, 글로벌 수준의 엑셀러레이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산업계의 동향을 반영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평가받는 AI 기술을 창업이나 기존 사업 아이템 접목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한다. 이른바 AI 생태계 조성이다.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의 지원 프로그램은 크게 교육과 보육, 네트워킹, 사업화 지원으로 나누어진다.

우선 교육은 실전에서 활용할 수 있는 AI 기술·사업화 역량에 초점을 맞춰 진행한다. 특히 세계 AI 시장을 리드하는 글로벌 기업 4개사(NVIDIA, MS, AMAZON, INTEL)와 국내대학(KAIST 등)이 교육기관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이들은 AI 분야별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소속 전문가와 창업팀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등 기업별로 특색 있는 커리큘럼을 운영한다. NVIDIA는 딥러닝을 담당하며, MS는 빅데이터를 교육한다. AMAZON과 INTEL은 각각 자율주행과 드론&소셜 데이터를 맡았다. 더불어 세계 각국의 다양한 기업이 제시하는 AI 프로젝트를 수행해 볼 수 있도록 캐글(Kaggle)을 활용한 프로젝트 교육도 진행한다.

보육은 창업팀의 글로벌 시야를 넓히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들이 글로벌 시장으로 조기 진출 할 수 있는 감각과 역량을 키울 수 있다록 돕겠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글로벌 탑티어 엑셀러레이터(Plug&Play, SOSV 등)와 협의해 보육 전문가 각 2인이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상주해 창업팀을 밀착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엑셀러레이터는 창업팀 멘토링, 현지 네트워크(ACVC) 연계 등을 바탕으로 창업팀의 글로벌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 더불어 개교 전 엑셀러레이터의 추가 참여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제기구 등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킹 플랫폼과 연계해 창업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타깃 시장에 적합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할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대기업 및 공공기관과의 교류 프로그램도 운영해 사업화 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지원도 있다. 정부는 창업팀에는 최대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사업장이 없는 창업팀 등을 위해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내에 사업장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중기부는 이러한 교육 프로그램의 취지에 맞도록 기본 AI 역량은 갖추었음에도 사업화에 어려움이 있는 창업팀을 우선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사업 아이템에 AI를 접목하는 경우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중기부 측은 “글로벌 창업사관학교는 전반기에는 강남 스파크플러스에서 개소할 것”이라며, “이후에는 구로 G스퀘어로 이전해 인근에 위치한 1만여 개 중소벤처기업과 교류 및 협업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창 기자 (news1@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