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지멘스, ODB 데이터 교환 포맷 확장… 완벽한 디지털 트윈 제공
End-to End 솔루션인 ODB++ Family로 확장… 디지털 스레드의 풀 솔루션 완성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지멘스가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자사의 데이터 교환 포맷 ODB++의 언어 지능형 단일 데이터 구조를 확장한다고 6월 2일 발표했다.

지멘스는 “이번 확장 작업은 PCB 설계를 디지털 스레드 전체에 대한 개방형 데이터 포맷의 통일된 전자제조 솔루션을 이용해 제조, 조립 및 테스트 부문으로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멘스에 따르면, ODB++의 전 세계 사용자 수는 5만명이 넘으며, ODB++Design, ODB++Process 및 ODB++Manufacturing으로 리브랜딩 되어 ODB++로 그룹화돼있다.

지멘스가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자사의 데이터 교환 포맷 ODB++의 언어 지능형 단일 데이터 구조를 확장한다. [사진=지멘스]

지멘스의 최신 데이터 교환 포맷인 ODB++Process(이전의 OPM)는 프로세스 엔지니어링 정보를 서로 다른 기계, 소프트웨어 벤더 및 독립적인 프로세스들 간에 개방형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따라서 이 포맷은 신제품 개발 프로세스(NPI)와 처음부터 올바른(FTR) 제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돕는다. 지멘스는 “이런 포맷은 업계에서 독보적인 것으로서, 다른 어떠한 표준 기관이나 솔루션 제공업체에서 제공하는 데이터 교환 포맷도 이러한 역량을 실현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성능이 입증된 이 무료 데이터 교환 솔루션은 사용자가 기계 프로그램을 하나의 기계 유형으로부터 다른 벤더의 대상 기계나 다른 플랫폼 상의 기계와 같은 다른 기계 유형으로 손쉽게 전송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용자는 ODB++Process 포맷을 통해 프로세스 엔지니어링 정보를 개방형으로 교환 한 뒤, 이 데이터를 변환해 모든 생산 기계나 워크스테이션에서 즉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전자기기 및 반도체용 3D 검사장비 기업인 고영테크놀러지(Koh Young Technology, 이하 고영)의 JD Shin 최고판매책임자(CSO)는 “고영은 머신 패키지 라이브러리를 생산라인 전체에 걸쳐 vShape로 표준화하는 ODB++Process와 같은 단일 어셈블리 포맷의 파일 출력을 이용함으로써 검사기와 장착기 같은 기계들 간의 프로그램 편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프로그래밍에 대한 이 향상된 접근방법은 인적 오류와 변동을 줄이고, NPI 프로그래밍 사이클 시간을 크게 단축시킨다. 게다가, ODB++Process와 같은 단일 파일 어셈블리 포맷의 출력은 기계에 구애 받지 않으며, 생산 어셈블리 데이터와 프로세스 요건을 라인 간에, 그리고 더욱 중요한 전 세계의 공장들 간에 손쉽게 이동시킬 수 있도록 해준다”고 밝혔다.

지멘스의 최신 데이터 교환 포맷인 ODB++Process는 프로세스 엔지니어링 정보를 상이한 기계,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및 독립실행형 프로세스 간에 개방형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므로 신제품 개발(NPI) 및 처음부터 올바른 제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돕는다. [그림=지멘스]

지멘스는 ODB++Design으로 제품 설계 데이터 전체의 표현을, ODB++Manufacturing(이전의 OML)으로 기계들의 생산현장 데이터의 중립화를 각각 지원하고 있다. 이제는 ODB++Process로 전자장치를 위한 개방형의 설계에서 제조에 걸친 디지털 스레드를 완성하게 됐다.

이러한 지능형 데이터 교환 모듈 각각은 중립적이고 개방적이 되도록 설계돼 모든 SMT 머신 공급업체(배치, 검사, 테스트 및 납땜)와 모든 EDA 소프트웨어 공급업체를 지원한다. 이용자들은 전자제조 흐름(제품, 공정 및 성능)의 완전한 디지털 트윈을 통해 최신 스마트팩토리나 인더스트리 4.0 이니셔티브를 자신 있게 효율적으로 실현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데이터 교환 포맷 솔루션은 다음과 같이 전자제조 정보 흐름의 완전한 디지털 트윈을 제공한다. 먼저 ODB++Design에서는 설계 툴에 의해 생성된 제품 설계 데이터를 완전히 표현한다. 이는 제조 공정 최적화 설계(DFM), 제작, 테스트 및 어셈블리 분석(DFx)에 사용될 뿐만 아니라 설계 데이터를 전자 조립 및 제작에 전달하는 단일 캐리어다. ODB++Process는 설계 데이터를 어떠한 생산 기계나 워크스테이션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 및 변환을 위한 포맷이다. 또한, ODB++Manufacturing은 기계 간, 그리고 기계와 스마트 인더스트리 4.0 소프트웨어 솔루션 간에 양방향으로 발생하는 모든 생산현장 이벤트에 대한 사양을 제공한다.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Siemens Digital Industries Software)의 Valor 사업부 댄 호즈(Dan Hoz) 제너럴 매니저는 “지멘스는 IPC의 정회원으로서, 자체 데이터 교환 포맷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품질과 자원을 글로벌 커뮤니티에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며, “다분야의 디지털화 솔루션에 대한 이 같은 집중은 우리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중요한 장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