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수력원자력, 2020년 중소기업 33개소에 기술·제조혁신 지원
2020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 본격 착수… 원전협력기업 외 코로나 피해기업도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생산혁신역량이 부족한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에 들어간다고 5월 12일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의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은 ‘산업혁신운동 사업’과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지원사업’의 두 분야로 나눠서 총 33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먼저 산업혁신운동 사업은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기술혁신, 작업환경 및 생산공정 개선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하고 신규설비를 구축하는 것이다. 한수원은 기업당 3,000만원의 지원금을 올해 영풍산업 등 15개 중소기업에 지원하고, 내년에 추가로 15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한국표준협회와 함께 중소기업의 제조혁신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현장자동화시스템 및 장비를 구축하는 프로그램이다. 한수원은 정부지원금을 포함한 총 사업비 13억5,000만원을 고도화 부문 등 3개 부문에 걸쳐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며, 올해 ㈜아이넴 등 18개 중소기업이 선정됐다.

특히 한수원은 원전협력기업 외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돕겠다는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우리 중소기업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이번 사업을 통해 지원대상 중소기업들이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