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단지 대개조 5개 지역 선정… 거점-연계 통해 산단혁신 시작
산업부·국토부, 대개조 지역에 경북·광주·대구·인천·전남 선정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지역산업 혁신거점을 지원하는 일자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경북과 광주 등 지역 5곳이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으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지난 5월 7일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공동개최해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으로 경북(거점산단: 구미국가산단), 광주(광주첨단국가산단), 대구(성서일반산단), 인천(남동국가산단), 전남(여수국가산단)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5개 지역의 산업단지를 혁신하는 대개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위의 사진은 구미산업단지의 모습 [사진=구미시]

산업단지 대개조는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부각된 국내 제조업의 중추인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일자리위원회가 지난해 11월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을 발표한 이후 광역지자체들이 주력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단혁신계획을 수립했으며, 중앙정부가 컨설팅을 통해 계획을 보완하면서 육성 및 지원책을 구체화해왔다. 

그동안 산업부와 국토부는 일자리위원회와 함께 지난 3월 지역선정 공모를 시행하고, 공모 전담기관(산업단지공단, 토지주택공사)을 통해 예비접수 한 11개 시·도에 대해 중앙 자문단 컨설팅을 추진했다. 이후 자문단 중 9명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평가지표에 따라  ① 전략성 ② 거점연계 지역선정의 적절성, ③ 혁신계획의 타당성, ④ 성과목표의 실현가능성 등의 심사를 거쳐 평가를 완료했다. 특히, 산업부는 선정된 5곳 중 거점산단인 성서, 여수, 광주첨단 산단을 신규 스마트산업단지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5개지역의 산단 혁신계획을 살펴보면, 먼저 경북도는 대기업 이전 등으로 인한 생태계 부재를 극복하고자 차세대 모바일-디스플레이 등을 거점으로 연계하는 산단 협력 모델을 구상하고, 도시재생, 공유형 교통체계 등을 갖춘다. 구미산단은 전기전자 거점산단으로, 김천1산단은 e-모빌리티를 기반으로 한 연계 산단으로 자리매김한다. 또한 성주산단은 뿌리기업을 중심으로 차량부품을 보급하며, 왜관산단은 스마트물류기지가 들어선다. 

광주시는 기존 광·가전과 자동차전장부품 산업을 융합해 지역 내 차세대 자동차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자 거점-연계 특화 육성 방안을 마련한다. 그리고 노후인프라 스마트 개조, 정주환경 개선 등으로 쾌적한 도심형 산단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첨단산단은 전장부품·모듈 공급을 도맡으며, 빛그린산단은 친환경완성차를, 하남산단은 금형 및 가공부품을 공급한다.

구미시와 광주시의 산단 혁신계획표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대구시는 기존 주력산업인 기계금속, 운송장비, 섬유산업을 중심으로 거점-연계산단이 조성되며 로봇, 기능성소재 등의 산업생태계로 고도화하는 전략을 제시한다. 또한, 노후인프라 스마트 개조, 도시재생뉴딜 등으로 경제생활권도 정비할 계획이다. 거점산단은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성서산단이 되며, 연계산단은 서대구산단(산업용섬유,금속), 제3산단(기계,금속) 등이다. 연계지역은 혁신경제벨트가 될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시는 기존 뿌리산업을 진단키트, 시약제조 등 고부가 바이오 및 소재부품장비 산업(미래차 부품, 희토류 등)으로 전환하고, 소재부품 R&D 등 중소기업에 초점을 둔 특화 전략을 마련한다. 거점산단은 남동산단(뿌리 소재부품장비 거점)이며, 연계산단/지역은 IFEZ 송도지식정보산단(바이오/헬스케어, IT융합)이다. 

마지막으로 전남도는 주력산업인 화학·철강과 연계한 이차전지 등 차세대 소재·부품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인접한 거점-연계산단 간 환경·안전·교통·물류 통합 관리를 위한 대형 ICT 인프라 활용 전략을 제시한다. 전남의 거점산단은 여수산단(석유화학)이며, 연계산단은 광양(금속, 비금속) - 율촌제1(금속, 기계, 화학, 이차전지)이다. 연계지역은 여수·광양항 항만부지다.

대구시와 인천시, 전남도의 산단 혁신계획표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 국토부 등 11개 부처와 일자리위원회는 향후 선정된 5곳의 지역에 대해서 산업단지 스마트화와 환경개선, 창업·고용·문화여건 제고 등 다부처 융합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시·도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역산업의 성장성, 지역경제에 미치는 중요도 및 산업간 융합 가능성을 고려해 미래 타깃 산업을 정하고, 관련 투자를 활성화하고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계획을 만들었다”며, “이제부터는 부처들이 지역이 수립한 혁신계획에 산단 중심 산업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원으로 뒷받침할 차례”라고 당부했다.

박선호 국토부1차관(공동위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지역활력 저하, 저성장 시대 등 비상한 상황에서 한 부처의 힘으로는 복잡다단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이번 산단 대개조 프로젝트를 통해 관계부처가 원 팀으로 힘을 모은다면 산단과 지역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일자리위원회의 김용기 부위원장은 “일자리 창출 중심의 산단 혁신의 첫 단추가 꿰어졌다”며, “현장 중심의 소통, 시도 중심의 성과관리를 강화”하고, “금융지원, 규제해소 등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대책도 추가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산업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조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