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이슈•기획
중기중앙회,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킥오프 회의 개최
협동조합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활발히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 이하 중기중앙회)는 지난 4월 2일 '2020년 업종별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일 열린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킥오프 회의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번 회의에는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 △한국제약협동조합 △한국펌프공업협동조합 △광주전남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 △인천김치절임류가공사업협동조합의 임직원을 비롯해 공급기업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사업 프로세스와 시스템 이용에 대한 교육을 받고, 효과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은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으로 유사 제조공정·업종 등을 가진 중소·중견기업들에 공통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참가하는 기업은 총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신규구축의 경우 최대 1억원, 고도화의 경우 최대 1억5,000만 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도입기업의 사업투입인력 인건비를 기업 부담금 20% 이내에서 사업비에 포함할 수 있게 되어 기업의 자부담이 완화된다.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은 구축수준에 따라 공공구매 중기간 경쟁제품 신인도 평가 시 1~3점 가점을 받을 수 있으며, 정책자금 지원 우대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중기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손해공제PL단체보험 가입시 보험료 인하를 받고 홈앤쇼핑, 수출상담회 등의 참여 우대를 받을 수 있다.

업종별 회원사를 두고 있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참여의향이 있는 회원사들을 대표하여 참여의향서 제출, 공통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협동조합도 사업대상에 포함되어 스마트화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 3월 9일부터 공모를 시작한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은 현재 6개 협동조합이 77개 조합원사를 모집해 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레미콘, 패션칼라, 인쇄, 금형 등 타 중소기업협동조합들도 동 사업에 참여 의사를 보였다. 이에 중기중앙회는 총 10개 이상의 협동조합들이 ‘업종별 스마트공장 사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기중앙회 정욱조 혁신성장본부장은 “중기중앙회는 2018년부터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스마트 역량을 강화시키고 있다”며, “올해 도입된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으로 협동조합 중심의 중소기업 제조 혁신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의 세부내용 및 참여방법은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공장지원실로 문의하면 된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