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정부, ‘4차 산업혁명위원회 3기’ 통해 ‘AI’ 육성 나선다
평균 나이 45세… 인공지능 전문가 대거 포함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3월 20일 윤성로 위원장을 포함한 20명의 민간위원 위촉과 함께 제3기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제3기 위원회는 20명의 민간위원과 6명의 당연직 위원 등 총 26명으로 구성했다. 제2기 위원 중 6명은 3기에서도 활동하게 됐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통해 인공지능 분야를 기반으로한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 [사진=dreamstime]

제3기 위원회의 특징은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가 대거 이름을 올렸다는 데 있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당분간 인공지능 산업의 발전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AI 국가전략’의 후속 실행 계획에 대한 심의와 조정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문가로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의 의견과 이해관계를 조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AI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규제혁신, AI 대중화, 데이터 접근성 향상 등의 주제도 심도 있게 다루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AI와 빅데이터와 초연결 네트워크 등 디지털기술에 바탕을 둔 민간주도의 디지털 전환과 정부부처의 의견 조율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바탕으로 민간과 정부가 함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성과를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여성 전문가를 대거 발탁한 것도 특징이며, 위원들의 나이가 평균 45세인 것도 눈길을 끈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윤성로 위원장은 “AI가 국가 발전과 사회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현장성과 전문성을 갖춘 3기 위원들과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며, “4차 산업혁명이 불안한 미래가 아닌, 누구나 원하는 따뜻한 미래가 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 모두의 의견을 모으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3기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 명단

- 민간위원

윤성로(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위원장), 김경백(전남대 AI융합대학 교수), 김종민(강원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박유랑(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오혜연(KAIST 전산학부 교수), 이상용(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예경(서강대 교육대학원 교수), 장양자(부산대 사물인터넷연구센터 산학협력중점 교수), 한정숙(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정책연구실장), 황선자(한국노총 중앙연구원 부원장, 이상 학계연구계), 김성준(렌딧 대표), 김화준(코인플러그 고문), 문여정(IMM인베스트먼트 이사), 박명순(SKT AI사업유닛장), 서경란(IBK경제연구소 부소장), 이동규(카오모빌리티 부사장), 장준영(법무법인 세종 파트너변호사), 주지원(캠프클라우드 대표), 최성진(코리아스타트업 포럼 대표), 홍석재(피트 대표이사, 이상 산업계)

- 정부위원

최기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최기창 기자 (news1@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