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LG유플러스, IPTV 통해 ‘코로나19’ 예방 활동 강화한다
U+TV 이용해 내달 중순까지 VOD 시청 전 예방법 공익광고, 하루 약 60회 방송 자막으로도 중대본 소식 송출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자사의 IPTV를 통해 ‘코로나19(COVID-19)’ 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공익광고 무상 송출 기간을 연장하고 자막송출을 통한 주요소식 전달에도 주력한다고 3월 19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자사의 IPTV를 통해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공익광고 무상 송출 기간을 연장하고 자막송출을 통한 주요소식 전달에도 주력한다. [사진=LG유플러스]

우선 ‘U+tv’를 이용하는 448만 고객들은 내달 중순까지 VOD 시청 전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볼 수 있게 된다. 질병관리본부가 제작한 이 광고에서는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손 씻기,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개인 위생수칙과 의료진에게 해외여행력 알리기와 같은 국민 행동수칙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이번 공익광고는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지난달 14일 시작한 해당 광고는 동일 구간에 편성된 타 광고에 비해 약 30% 이상 높은 시청 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중순부터는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해당 광고가 송출 3일만에 40만번 이상 재생됐다.

아울러 U+tv 고객들은 화면에 송출되는 자막을 통해서도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경상북도, 대구시에서 전달 받은 정보를 방송 상단 자막을 통해 내보낸다. 고객들은 하루 3~5시간 동안 60회 가량 주요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건영 광고/콘텐츠담당 상무는 “코로나19 예방수칙 공익광고는 별도의 비용을 받지 않고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에 송출 기간을 연장해 현 상황이 진정되는데 기여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공익광고, 자막송출 등 미디어로서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