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나서… 전담기구 신설
‘심사 신속지원반’ 및 ‘현장지원반’ 운영, ‘KB 소호컨설팅센터’와 ‘KB bridge’에서도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3월 11일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신속하고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심사 신속지원반’과 ‘현장지원반’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이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하기 위해 심사 신속지원반과 현장지원반을 신설했다. 사진은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 [사진=WKBL]

‘심사 신속지원반’은 서울 본점과 부천, 남동공단(경인), 판교, 수원(경기), 대전(대전·충청), 대구(대구·경북), 부산(부산·경남), 광주(호남) 등 총 9곳에 신설한다. 이 지원반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이 대출을 신청하면 전담심사역을 배정해 우선적으로 심사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현장지원반’은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내 설치한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기업과 소상공인, 상담직원 등의 고충 및 애로사항 등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원활하게 금융지원이 실행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KB국민은행 전국 13개 ‘KB 소호컨설팅센터’를 통해 정책자금 상담 등 금융지원 컨설팅을 제공한다. 특히 ‘소호컨설팅센와 연계한 특별출연 협약보증’을 통해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비대면 정책자금 플랫폼인 ‘KB bridge’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다양한 금융 지원 중 맞춤형 정책 자금을 추천해주는 플랫폼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현장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창 기자 (news1@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