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ABB-포르쉐, e-모빌리티 개발 위해 독점 파트너십 체결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시즌 6에서 발표... "2022년까지 60억 유로 투자"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글로벌 산업기술 기업 ABB와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가 e-모빌리티(e-Mobility)를 증진하기 위한 새로운 독점적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멀티레벨 협약의 일환으로, ABB는 즉각적으로 태그호이어 포르쉐 포뮬러 E 팀의 공식 파트너가 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ABB그룹 피터 보저 회장 및 CEO와 포르쉐AG 마이클 슈타이너 R&D 총괄 및 이사회 임원이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사진=ABB]

포르쉐 모터스포츠 팀은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에 올해 처음으로 참가하고 있으며 ABB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국제경주시리즈에 3년째 타이틀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시즌 6의 최근 진행된 세번째 경주 전날에 있었던 발표에는 포르쉐AG 마이클 슈타이너 R&D총괄 및 이사회 임원, 프리츠 엔칭어 포르쉐 모터스포츠 부사장 뿐 아니라 ABB 회장 겸 최고경영자 피터 보저도 참석했다.

포르쉐의 경주차 [사진=ABB]
포르쉐의 경주차 [사진=ABB]

마이클 슈타이너 총괄은 “잠재적인 기회를 위해 ABB와 함께 협력해 e-모빌리티에 대한 증가하는 고객 요구를 지원하고자 한다”며 “2022년까지 e-모빌리티 분야에 60억 유로 투자를 포함한 포르쉐의 미션 E 전략을 강조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ABB CEO 피터 보저는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은 단순히 경주라는 의미를 넘어서서 e-모빌리티의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시험대가 되어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미래에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포르쉐는 아주 좋은 파트너이다. 우리는 함께 e-모빌리티(electromobility)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BB는 전기차용 커넥티드 직류 급속충전시스템의 글로벌 기업이며, 전 세계 80여개국에서 1만3천대가 넘는 직류 급속충전기를 판매했다.

ABB와 포르쉐는 이미 일본 전역의 포르쉐 센터와 공공시설에 급속충전기 설치를 계약한 바 있다. 이에 따라서 첫 번째 급속 충전기는 2020년 중반에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스위스의 ABB 포뮬러 E 홍보대사 시모나 드 실베스트로는 현재 태그호이어 포르쉐 포뮬러E팀의 테스트 드라이버이다.

이번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6번째 시즌에는 10개 세계 자동차 제조업체를 대표하는 24명의 최정예 드라이버들이 참가한다. 특히 2세대 경주차로 레이스를 펼치게 되며, 대한민국 서울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도 새롭게 방문한다.

한편, 전세계 100여개 이상의 국가에서 14만7천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ABB는 기술 리더로서 산업계의 디지털 변혁을 주도 중이다. ABB 파워 그리드는 2020년 히타치로 분사될 예정이다.

또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2018년에 전세계 고객에게 25만6천대 이상의 신차를 인도해 258억 유로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특히 포르쉐 최초의 순수 전기차인 타이칸(Taycan)을 출시하면서 e-모빌리티 시장에 뛰어들었으며, 태그호이어 포르쉐 포뮬러E 팀과 손을 잡고 ABB 국제자동차연맹(FIA) 포뮬러E 선수권 대회에 자체 제조 팀과 함께 참가하고 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