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머슨, IoT Breakthrough로부터 3년 연속 ‘올해의 IIoT 기업’ 선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대한 글로벌 기술 및 엔지니어링 리더 인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글로벌 자동화 기술 및 엔지니어링 회사인 에머슨(Emerson)이 IoT Breakthrough로부터 전례 없이 3년 연속 ‘올해의 IIoT 기업’에 선정됐다.

이 수상을 통해 화학, 생명 과학, 발전, 석유 및 가스 분야의 고객들이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향한 실질적이고 성공적인 길을 정의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에머슨의 노력이 인정됐다.

에머슨은 IoT Breakthrough로부터 3년 연속 ‘올해의 IIoT 기업’에 선정됐다. [사진=에머슨]

에머슨은 고객들이 직면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선두적인 센싱 기술, 운영 분석 및 광범위한 서비스 기능과 결합한 새로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를 출시했다.

3,700개 이상의 후보가 거론된 2020년 IoT Breakthrough에서는 산업 및 기업에서 소비자 및 커넥티드 홈에 이르기까지 IoT 분야에서 차별화된 전 세계의 기업과 기술 및 제품을 선별했다. 수상자는 언론인, 분석가 및 기술 임원을 포함하여 IoT 분야의 경험이 풍부한 고위급 전문가 패널에 의해 선정됐다.

IIoT는 성과적 측면에서 단계적인 변화를 꾀할 수 있지만 많은 기업들은 이에 대한 명확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에머슨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70% 이상은 성공을 향한 명확한 로드맵 및 데이터 분석의 비전을 가지고 있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에머슨의 새로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는 컨설팅, 프로젝트 실행, 스마트 센서 기술, 데이터 관리 및 분석에 대한 기존 전문 지식과 주요 리소스를 결합해 제조업체들이 현실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개발하고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

에머슨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사업부의 스튜어트 해리스(Stuart Harris) 그룹 회장은 “IIoT의 범위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울 수 있다”며, “에머슨의 목표는 집중화된 전략과 관련 기술을 통해 고객이 측정 가능한 비즈니스 향상을 성취하도록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수상으로 측정 가능한 결과를 제공한다는 점이 검증됐고 우리의 역량과 리더십이 강화됐다”고 덧붙였다.

높은 확장성을 갖춘 에머슨의 Plantweb 디지털 에코시스템은 기업들에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약속하는 것들을 실현하기 위해 그들의 요구 및 준비 상태와 연계된 현실적인 로드맵을 갖고 주요 분야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바로 이 점이 매우 중요한데, 에머슨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26%만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파일럿 프로젝트들을 확장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이는 곧 광범위한 개선을 가능하게 하는 신기술의 잠재력을 막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에머슨은 Plantweb을 전략적인 파트너십과 투자 및 혁신을 통해 더욱 확장하면서 산업의 가장 포괄적인 운영 분석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이와 같은 전용 리소스와 함께 고객을 올바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및 프로그램으로 안내하고 동종업계에서 상위 25%(Top Quartile)의 최고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한다.

IoT Breakthrough의 제임스 존슨(James Johnson) 상무이사는 “기업들이 기존 투자를 활용하면서 혁신 및 신기술 수용을 고려함에 따라 산업 IoT 시장에는 혼란스러운 약속과 복잡한 문제들이 넘쳐난다”며, “에머슨은 진정한 산업 자동화 리더로서 고객과 처음부터 끝까지 협력 관계에 집중하며 복잡한 시장을 ‘돌파(Breaking Through)’함으로 고객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향한 실질적이고 성공적인 길을 정의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이어 “에머슨의 최신 기술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과정을 거치지 못한 비즈니스에 IIoT의 가능성이 열렸다”며, “우리는 에머슨을 2020년 올해의 IIoT 기업으로 선정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