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버넥트, 디지털콘텐츠 산업 발전 공로로 과기부장관 표창
국내 최초 산업 생산성 및 안전성 향상 AR 개발 및 상용화 인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증강현실(이하 AR) 전문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가 디지털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버넥트는 지난 12월 18일 개최된 ‘실감콘텐츠 분야 전문가 간담회’에서 디지털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실감콘텐츠 중 하나인 증강현실(AR) 분야에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서 산업 생산성 및 안전성 향상을 목적으로 활용되는 AR 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한 점이 이번 수상의 배경이 됐다.

VIRNECT Make로 제작된 AR 매뉴얼을 활용한 설비 점검 [사진=버넥트]

실감콘텐츠 분야 전문가 간담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행사로 실감콘텐츠 분야 산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실감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현안 논의 및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2019년 실감콘텐츠 확산에 기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수여식이 함께 진행됐다.

버넥트는 산업현장 원격지원 제품인 ‘VIRNECT Remote’에 더해, 기업이 직접 산업용 A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SW 도구인 ‘VIRNECT Make’를 올해 초 출시하면서 AR 콘텐츠가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지난 9월 개최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각 부처의 장관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제품을 직접 시연해 보이기도 했다.

한편 버넥트는 디지털콘텐츠 산업공로 장관 표창 외에도 SW 시장성 지원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3D융합산업협회 3D산업발전 공로패 등 올 연말에만 3건의 상을 수상했다.

한편, 버넥트는 올해의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AR 대표기업으로서 산업 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제품 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설비 정보를 실감 콘텐츠로 시각화하고 가상 시뮬레이션을 지원하는 신제품을 내년 출시할 계획이다. AR 및 AI 기술, 3D 모델링 기술을 융합해 산업현장의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는 제품이다. 또한 MWC, AWE 등 해외 전시에 참가해 해외에 국내 AR 산업의 수준을 알리고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