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제조강국 향한 성과 창출·투자 활성화 위해 민관 뜻 모아
산업부, 신산업 분야 ‘제조업 르네상스 라운드테이블’ 회의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11월 19일, 시스템반도체·미래차/수소·바이오·친환경 선박·이차전지·로봇·재생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의 업종별 대표기업 CEO들과 ‘제조업 르네상스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개최했다.

11월 19일 열린 제1차 ‘제조업 르네상스 라운드테이블’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이날 회의는 현 정부의 반환점을 지나고 새로운 한해를 앞둔 시점에서, 지난 6월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과 업종별 대책들의 추진 상황을 함께 점검하고, 보완점 및 향후 방향 등에 대한 주요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경기·교역 침체 등 어려운 대외 여건과 보호 무역주의, 4차 산업혁명 등 경쟁 환경 변화 속에서도 제조강국 대한민국의 입지가 흔들리지 않도록 민·관이 함께 더욱 노력해야한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제조업 르네상스 성과 및 정책제언 △투자 활성화를 위한 애로 및 건의 △협업과 공동노력을 통한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기업과 두루 소통하면서 현장과 호흡하는 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매우 어렵고 엄중한 대내외 여건 하에서 민관이 합심해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을 비롯해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로봇, 수소, 재생에너지 등 신산업 창출과 자동차 부품, 조선, 섬유패션 등 주력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업종별 추진전략을 제시했고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대책과 함께 민간이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등 신산업 분야에 350조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계획으로 화답한 것, 위기 극복 노력을 통해 자동차, 조선 등 어려움에 처했던 주력업종이 반등의 전기를 마련한 것, 일본 수출규제에 철저히 대응해 혼란을 최소화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확고한 기틀을 마련한 것 등을 주요 성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성 장관은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제조업 부문의 수출·설비투자·고용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인 만큼, 그간 추진해온 정책들을 냉정하게 되돌아보고 미흡한 부분은 과감하고 신속하게 보완하겠다”면서 다음의 3가지를 강조했다.

11월 19일 열린 제1차 ‘제조업 르네상스 라운드테이블’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산업부]

첫 번째는 민관이 함께 수립해온 계획들을 충실히 이행해 기업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민간의 투자계획이 적기에 이행돼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민관합동 투자지원단 운영, 전담관 지정 확대 등을 통해 투자 애로를 1:1로 밀착 지원하고, 균특법, 외촉법, 유턴법 등 투자활성화 법령을 정비해 국내 투자에 대한 과감한 세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세 번째는 업종별 생태계 내의 기업 간 협업과 공동 노력을 지원해 공급망 안정성과 경쟁력 확보 관점에서 생태계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한편, 이날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은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 ‘조선산업 생태계 협업 전략’ 등에 대해 발표했다.

성 장관은 “기술패권주의, 보호무역주의, 생태계간의 경쟁 확대 등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수요-공급기업간 협력모델 구축을 적극 지원해 공동 기술개발, 공급망 연계 등 협력이 확대된 것은 의미 있는 전환점이었다”면서, “생태계 내의 선도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국내 공급사들을 발굴하고, 기업 간 협업과 공동 노력을 통해 대내외 리스크에도 흔들리지 않는 생태계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점에서 오늘 발표한 우수사례가 타 업종에도 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신산업 분야를 시작으로 추후 주력산업, 산업 지능화 분야 등 기업과 두루 소통하면서 현장과 호흡하는 정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