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신제품
오토데스크, 한층 강화된 BIM 360 공개… 간소화된 워크플로우
안드로이드용 BIM 360 Layout 앱 및 업무 자동화 등 새로운 기능 추가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선도 기업인 오토데스크가 성능이 한층 강화된 BIM 360을 공개했다.

오토데스크 BIM 360은 설계, 건축, 운영 등 모든 단계에서 사용되는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이번 업그레이드에는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를 지원하는 BIM 360 Layout(BIM 360 레이아웃)을 비롯한 여러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특히 머신러닝 기능을 강화해 위험 요소 파악이 쉬워졌으며 프로젝트 설정 과정이 간소화돼 건설 현장과 사무실 간의 협업 환경이 더욱 향상됐다.

안드로이드용 오토데스크 BIM 360 Layout 앱 [사진=오토데스크]

BIM 360 Layout 앱으로 생산성 증대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구성원 모두 BIM 360 Layout을 통해 레이아웃 프로세스 접근과 수행이 가능하다. 따라서 복잡한 레이아웃 장비를 운영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했던 기존의 시공 레이아웃 및 검토 작업이 한결 수월해졌다.

클라우드를 통해 Layout 앱에서 모델 데이터에 직접 접근할 수 있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누구나 통합된 BIM 360 플랫폼에서 협업 가능해졌다. 또 로보틱 토털 스테이션(RTS: Robotic Total Station) 및 GPS 기기를 사용해 조정된 모델을 레이아웃 과정에 직접 연결해준다. 따라서 시공 위치의 정확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현장 생산성을 높여주고 재작업, 폐기물 발생률을 감소시킨다.

BIM 360 Layout 앱 주요 기능

업그레이드된 기능은 클라우드에서 최신 프로젝트 정보를 열람할 수 있어 구성원들이 직접 변경 사항이나 시공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클라우드 동기화’가 있다. 현장에서의 정보 수집을 바탕으로 보고서 작성, 모델 업데이트도 가능하며 Layout 앱에서 직접 이슈 생성이 가능해 공용 BIM 360 데이터 플랫폼에서의 워크플로우를 통합해준다.

안드로이드용 오토데스크 BIM 360 Layout 앱 [사진=오토데스크]

‘로보틱 토털 스테이션’ 및 ‘GPS 장치 연결’은 BIM 360 레이아웃을 탑콘(Topcon), 소키아(Sokkia), 라이카 지오시스템즈(Leica Geosystems) 등 로보틱 토털 스테이션과 NMEA 데이터 포맷 지원 하드웨어 및 휴대폰 GPS 등 모든 종류의 외장 GPS 기기와 직접 연결 가능하다. BIM 360 Layout과의 연결로 레이아웃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이슈와 RFI를 줄여 재작업률을 감소시킨다.

직관적이고 사용이 편리한 ‘UI(User Interface)’는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로 전문 지식 없이도 프로젝트 구성원들이 레이아웃 프로세스에 참여할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인 협업을 촉진한다.

업무 자동화 및 강화된 협업 지원

이 밖에도 새로워진 BIM 360에는 프로젝트 설정을 자동화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워크플로우가 용이해지고 구성원에 따라 적절한 접근 권한을 제공한다. BIM 360에 추가된 신규 기능은 역할 설정, 사용자 역할 지정, 프로젝트 템플릿 등이다. 역할 설정은 관리자, BIM 매니저, 견적 및 입찰 담당자 등 구성원의 역할(Role)에 따라 필요한 권한을 설정할 수 있다.

사용자 역할 지정은 사용자별로 역할을 부여하고 특정 모듈 및 폴더에 대한 접근 권한 부여 등 개별 권한을 설정할 수 있다. ‘읽기 전용’ 문서 상태 및 권한 설정은 프로젝트 책임자가 특정 사용자에게 문서를 ‘읽기 전용(View-only)’으로 설정해 편집 권한을 제한할 수 있다. 프로젝트 템플릿은 관리자가 프로젝트 폴더 및 권한 템플릿을 생성해 프로젝트 시작을 간소화하고 표준화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오토데스크는 BIM 360 Field Management(필드 매니지먼트) 모듈을 사용하는 프로젝트 관리자를 대상으로 BIM 360 Construction IQ(BIM 360 컨스트럭션 IQ) 프리뷰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더 많은 프로젝트 팀들이 다양한 데이터에 접근하고, 전사적 프로젝트 지표를 보다 통합적인 관점에서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오토데스크코리아 건축 건설 및 토목 사업 부문 오찬주 상무는 “건설업계는 프로젝트 전 단계에 걸쳐 보다 원활한 협업, 데이터 연결을 지원하기 위한 강력하고 쉬운 기능을 필요로 한다”며, “이에 오토데스크는 워크플로우를 간소화하고 프로젝트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BIM 360 Layout을 제공해 업계의 요구에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업무 효율성뿐 아니라 생산성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