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IBM, 새로운 고객과 혁신으로 진일보한 ‘왓슨 애니웨어’ 공개
AI를 모든 클라우드에서 더욱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IBM은 모든 클라우드에서 AI를 더욱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왓슨 애니웨어(Watson Anywhere)’의 혁신 내용들과 함께 KPMG, 에어프랑스-KLM 등 ‘왓슨 애니웨어’ 전략을 통해 데이터가 있는 곳에 AI를 도입해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글로벌 선도 기업들의 사례를 발표했다.

IBM은 새로운 고객과 혁신으로 진일보한 ‘왓슨 애니웨어’를 공개했다. [사진=IBM]

AI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은 계속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데이터가 점점 더 복잡해지고, 데이터 준비의 부담, 전문 인력 부족, 데이터 문화 부재와 같은 여러 요인 때문에 실제 AI 도입은 아직 저조한 상황이다.

2019년 MIT의 한 조사연구에서 응답자 10명 중 9명이 AI가 소속 회사에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는 데 동의한데 반해, 2018년부터 2019년 사이에 AI(Artificial Intelligence)를 구축한 기업은 4%에서 14%로 늘어났을 뿐이다.

IBM의 롭 토마스 데이터 및 AI 총괄 사장은 “우리는 전 세계 고객과 함께 데이터 및 AI 활용을 저해하는 문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전사적으로 AI를 확장하는데 큰 걸림돌이 됐던 ‘벤더 종속성(Vendor Lock-in)’ 문제를 공략했다. IBM이 어떤 클라우드에서도 왓슨을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내놓음에 따라 고객은 지금까지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AI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