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크 신제품
오토닉스, 산업용 제품 국산화 통해 FA 업계 수준 높여
매출액의 12%, R&D에 재투자 해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국내 FA업계의 국산화 시대를 이끌어 온 산업용 센서·컨트롤러 전문기업 오토닉스(대표 박용진)는 산업 자동화 업계에서도 매출액의 약 12%를 연구개발(R&D)에 재투자하는 ‘기술력’ 중심의 회사이다.

오토닉스의 비전센서 VG 시리즈는 업계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제품으로 물체의 형태, 색상, 크기 등을 검사할 수 있다. [사진=오토닉스]

오토닉스가 R&D와 연구 인력에 매진하는 가장 큰 이유는 ‘독자 기술력 확보’와 ‘국산화’에 있다. 과거 일본, 미국, 독일 등 외산 제품이 즐비하던 8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오토닉스는 산업 자동화 제품 및 기술 국산화에 힘써왔다.

오토닉스는 1983년 국내 최초로 디지털 카운터 ‘K시리즈’를 개발하면서 국산품 불모지라 할 수 있는 자동화 산업 내 국산화의 첫 시작을 알렸다. 이를 필두로 국내 최초 5상 스테핑 모터 개발 등 외산 제품을 대체하기 위해 독자 기술력을 개발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오토닉스는 기술력을 강화해 국산화에 성공한 신제품들을 대거 출시했다. 2017년에는 식품과 자동차 산업에서 주로 쓰이는 ‘풀 메탈 근접센서 PRF(D)’ 시리즈를 국내 최초 개발하는가 하면, 2018년에는 물체의 형태, 색상, 크기 등을 검사하는 ‘비전센서 VG 시리즈’를 국내 업계 최초 상용화시켰고 올해는 ‘LiDAR 레이저 스캐너 LSE 시리즈’를 국내 최초로 양산화 하는데 성공했다.

이 같은 행보를 통해 오토닉스는 FA 업계 내 외산 일색이던 산업 자동화 제품들을 국산화하며 국내 산업의 발전과 국가 기술력 확보에 앞장서 가고 있다.

2013년 오토닉스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근접센서_PRF(D) 시리즈 [사진=오토닉스]

나아가 현 일본의 수출규제 상황과 연관돼 국내 기업들에게는 산업 현장 내 필수 제품들을 국산화시킬 수 있는 기회로 인식되고 있다.

오토닉스 관계자는 “현장 내 적용되고 있는 제품 중 다수가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았던 것이 사실이지만 수출 규제 시행 이후 산업별 필수 제품 및 다양한 분야에서 국산품으로 대체하고자 하는 요청이 쇄도 중인 상황”이라며 자동화 산업 내 국산품으로 대체하고자 하는 수요 증대에 관해 설명했다.

아울러 “실제 요청이 들어오는 분야 중 반도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산업이 뒤를 이었다”고 말한 관계자는 “오토닉스는 국산품 대치와 더불어 국내 FA 시장 및 미래를 위한 국내 기술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토닉스는 오는 10월 22일부터 4일간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2019 KOMAF 한국기계전’에 참가, 다양한 신제품 소개와 더불어 자동화 산업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