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스마트팩토리
산업부, ‘산업단지의 날’ 행사 개최… 향후 제조업 역할 기대
지난해 정부포상 추가 이어 올해 명칭 변경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9월 19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산업단지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단지의 날’은 64년 9월에 시행된 수출산업공업단지개발조성법(현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의 제정을 기념하고, 전국 산업단지에 입주한 제조기업과 근로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전국 산업단지에 입주한 제조기업과 근로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산업단지의 날’이 개최됐다. [사진=산업부]

2009년 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회원사 7,881개) 설립 후, 2010년부터 기업차원의 행사로 진행 돼오다 2018년부터 정부포상이 추가되고 올해 명칭도 산업단지의 날로 변경됐다. 산업단지는 지난 55년간 우리나라의 수출과 경제성장을 견인해 왔으며, 2018년 말 기준으로 국내 생산과 수출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18 말 기준 생산수출 통계 전국 제조업 생산의 70.3%, 수출의 73.9%, 고용의 48.5%를 차지하고 있으며 산업단지 1,207개, 입주기업 10만786개사, 고용 216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 정승일 차관과 박지원 의원,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 김기원 회장 등 각계 인사와 산업단지 기업인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 행사는 영상물 상영, 유공자 포상, 혁신성장 비전 퍼포먼스, 특별강연 등으로 구성됐다.

참석자들은 영상을 통해 산업단지 역사를 돌아보고 제조업 르네상스를 위해 산업단지가 중추적 역할을 할 것임을 다짐하며, 비전 퍼포먼스로 산업단지의 혁신을 위한 힘찬 의지를 선언했다.

정부포상은 산업단지에서 국가경제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분들에 대해 동탑산업훈장 등 정부포상 6점, 산업부 장관표창 20점 등 총 26점이 개인과 단체에 주어졌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축사를 통해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산업단지 기업인·근로자 등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며, “산업단지는 4차 산업과 제조업 혁신을 가속화할 최적이 공간이고 정부도 노후산단 혁신, 스마트산단 확산 등 산단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산업단지 입주기업이 우리나라 국가경제 발전의 선봉장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