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시스코, SK브로드밴드와 손잡다… ‘시큐리티 안심인터넷 서비스’ 출시
보안 위협 예방 및 관제·관리 기능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시스코코리아(대표 조범구)는 SK브로드밴드(이하 SKB)와 함께 맞춤형 통합 정보 보안 ‘SKB 클라우드 시큐리티 안심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SKB 클라우드 시큐리티 안심인터넷 서비스’는 SKB의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과 시스코의 기술력이 합쳐진 단일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웹 공격을 예방하고, 이에 대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시스코와 SKB가 클라우드 시큐리티 안심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시스코코리아 제공]

이번에 출시한 클라우드 시큐리티 서비스인 안심인터넷은 인터넷 게이트웨이 보안 솔루션인 시스코 엄브렐라를 통해 별도의 에이전트 설치 없이도 APT, 랜섬웨어·멀웨어, 피싱 등 유해서비스 및 바이러스 차단까지 광범위한 기능을 제공하는 차세대 보안 시스템이다.

특히, SKB의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을 통해 빠르게 전사적 범위에 구축이 가능해 설치가 용이하며, 단일 장비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어 합리적인 가격에 강력한 보안 솔루션을 찾는 중소기업 및 소규모 사업장이나 프랜차이즈 등 다지점 사업장에 적합한 상품이다.

시스코와 SKB는 지난 1년간 간편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통합 정보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에 인터넷의 기본 구성 요소인 DNS(Domain Name System)를 활용해 1차 DNS 서버 주소를 안심인터넷 서비스에 맞춰 변경하기만 하면 구축이 완료되는 획기적인 상품을 고안했다.

클라우드 시큐리티 안심인터넷 서비스는 기존 SKB 클라우드 시큐리티 서비스와 동일한 SODA 50/100/300 등 총 3개 제품군으로 구성했다. 사용자들은 각 사업장 규모에 최적화된 상품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3년 또는 5년 약정을 통해 가입 가능할 수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시스코 엄브렐라는 현재 160여 개 국가에서 일일 기준 약 8,500만명의 사용자가 활용 중인 검증된 보안 솔루션이다. 위협이 네트워크나 엔드포인트에 도달하기 전에 차단하고 모든 위치·장비·사용자의 인터넷 활동을 파악해 솔루션을 사용하는 기업들에게 가시성을 제공한다. 전세계 31개 데이터센터를 통해 매일 수십억 건에 달하는 DNS 요청을 해결하는 동시에 막대한 데이터를 분석, 패턴을 감지함으로써 공격자들의 인프라를 파악하고 있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