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구스, 미래 엔지니어 후원 사업 Y.E.S. 참가자 모집
학생들이 설계한 제품에 이구스 무상 사용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한국이구스는 현재 미래 엔지니어 후원 사업 Y.E.S.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시작한 한국이구스의 Y.E.S.(Young Engineer Support) 프로그램이 올해로 7년차에 접어들고 있다. 미래의 엔지니어를 후원한다는 취지의 Y.E.S.는 국적, 나이, 성별, 횟수와 관계없이 학생들이 설계한 제품에 이구스 제품을 무상으로 사용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구스는 Y.E.S.를 통해 이미 여러 학교의 다양한 학생들을 후원한 바 있다. 경희대 학생들은 이구스의 플라스틱 베어링을 차체에 적용, 자동차 경량화를 실현해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광운대 로봇학부 김영대, 백동희 학생이 제작한 3D 푸드 프린터 [사진=한국이구스, 출처: 광운대 로봇학부]

플라스틱 베어링으로 사막을 종단한 학생들의 사례도 있다. 한국 교통대 자동차 제작 동아리 ‘늘해랑’팀은 세계 태양광 자동차 대회에 참가해 3,000km 사막을 완주했다. 

무엇보다 의미 있는 것은 후원 사업이 갖는 지속성이다. 이구스 드라이린(igus drylin) 리니어 가이드를 적용해 재난 구조 로봇 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광운대 로봇 게임단 ‘로빛’에 이어 최근에는 같은 학교의 로봇학부 학생들이 델타 로봇으로 3D 푸드 프린터를 개발했다. 

한국이구스의 이종구 대리는 “학생들도 실제 엔지니어들 못지않게 다양한 분야에 이구스 제품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에 놀랐다. 이구스 제품이 수상 성적에 끼치는 영향은 미미할 텐데도 이구스 제품의 장점을 생생히 증언해 주는 학생들이 있어 도리어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이구스는 델타로봇에 기반한 3D 푸드 프린터를 제작한 광운대 로봇학부 학생들에게 베어링과 LM가이드를 무상으로 지원했다. 프로젝트를 진행한 김영대, 백동희 학생은 “가벼운 무게와 함께 원하는 길이로 맞춤 제작이 가능한 이구스의 LM가이드와 베어링을 사용해 설계에서 발생한 여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성능 폴리머 베어링, 체인 및 케이블을 제조하는 이구스는 고객이 요청한 재질 및 형상으로 맞춤형 솔루션을 공급한다. 이런 이구스의 제품 특성 덕분에 가공이나 소량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는 물론 대학생들에게도 큰 이점이 있다. 한편 Y.E.S. 프로그램의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나 이메일을 통해 받고 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