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산업 활성화 위해 민·관 간담회 개최
5G 네트워크 장비와 단말, 스마트공장 분야 지원·협력 강화 의견 밝혀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엘타워에서 5G+ 전략 핵심 산업·서비스 중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착용형 기기), 스마트 공장 분야의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와 전략 핵심 산업에 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dreamstime]

이번 간담회는 지난 4월 8일 발표한 5G+ 전략에 따라 산업 분야별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써 정부혁신 정책의 일환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5G+ 전략 소개, 5G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 경쟁력 강화, 5G 기반 스마트공장 추진 현황을 발표했다. 또한 5G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5G 인프라 핵심 산업인 ‘네트워크 장비’와 이용자가 서비스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디바이스(기기)’ 등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적 기술 개발 및 상용화 지원, 5G 테스트베드 구축, 국제인증서비스 제공을 통해 기업이 초기 5G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스마트공장 분야에서는 “5G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설비 원격정비 등 스마트공장 고도화에 필요한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실증결과를 토대로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은 “5G 시대 새로운 융합 산업·서비스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이를 구현하는 네트워크 장비, 단말기 산업의 발전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들을 정부 정책에 반영해 국내 기업들이 관련 생태계를 선점할 수 있도록 하겠다. 5G 산업의 전략적 육성을 위한 추경 예산도 마련하는 등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