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차세대 오토모티브, 새로운 시장이 열린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오토모티브 개발이 가속화됨에 따라 부품, 기술, 보안 등 여러 분야에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자사의 기술 및 성장 가능성을 설명했다.

2030년 모든 새로운 차종 중 최대 15%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일 것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의 등장으로 인해 새로운 오토모티브 시장이 열리고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다른 설계와 기술, 부품이 필요하며, 환경오염 등의 요인으로 인한 전 세계적 트렌드에 힘입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눈에 띄는 기술 발전과 더불어 확대되는 시장성을 기대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아울러 자율주행차 역시 친숙해질 만큼 자주 언급되고 있는데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5 단계를 상용화하기 위해 전 세계 기업들이 힘쓰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점점 우리 일상에 가까워지면서 안정성과 보안에 관한 기술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이를 충족시키는 솔루션을 갖춘 기업들의 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5월 9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 오토모티브 솔루션 발표’가 진행됐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5월 9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선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 마티아스 케스트너(Matthias Kästner) 부사장이 마이크를 잡고 ‘오토모티브 시장 트렌드’에 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 아리조나 주에 위치한 마이크로칩은 산업, 오토모티브, 항공 등의 토털 시스템 솔루션 제공업체로서 60억달러에 이르는 연간 순매출 달성, 그리고 성공적인 M&A를 통해 1/4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케스트너 부사장은 “전기차 시장은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는데 순수 전기차의 등장으로 인해 전례 없던 새로운 부품이 생겨나고 있다”며, “전기모터, eSound, AC/DC Converter, DC/DC & Inverter, OBC(On Board Charger), Charge Port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부품들의 성장세는 아주 가파르다. OBC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연평균 52%의 성장이 예상되며, 전기 인버터는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연평균 11%의 성장이 예상된다.

그중 eSound는 전기차의 경우 엔진이 없어 주행 중 소리가 거의 나지 않아 보행자가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의도적인 소리를 내게 하는 시스템이다. 케스트너 부사장은 “유럽은 2021년 7월까지, 미국은 2020년 9월까지 전기차에 필수 장착해야 하고 많은 나라에서 eSound 의무 도입에 대한 규정을 검토중”이라며, “eSound는 안전에 대한 시스템이 아니었지만 이젠 안전에 중요한 시스템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 인포테인먼트 시장 성장 추이 [자료=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

자동차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인포테인먼트는 운전과 길 안내 등 필요한 정보를 뜻하는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다양한 오락거리와 인간친화적인 기능을 말하는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의 통합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차량 내 내비게이션, 오디오와 비디오, 인터넷,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대중화, IT의 발달로 기술 수준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케스트너 부사장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중에서도 정전식 터치기술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준비해온 표를 예로 들며 “자동차 시장 자체는 평균 연간 한자리수로 성장하지만 인포테인먼트 애플리케이션 시장은 늘어나는 자동차 대수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터치스크린은 트렌드에 맞춰 기존 디자인에서 탈피해 더 커진 스크린 또는 커브드와 같은 다양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에선 운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는 것이 특징이다. 터치스크린 등을 조작하기 위해 운전자 시선이 분산될 때 사고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AI 내장 음성명령, 실시간 경로안내, 핸즈프리 통신 등의 기술이 중점적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 마티아스 케스트너 부사장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러한 부분은 음향과 연결되는데 단순한 사운드 시스템이 아닌, 복합적인 음향기술이 필요하다. 마이크로칩은 이를 위해 INICnet 저지연 솔루션을 개발했다. 케스트너 부사장은 “INICnet을 통해 전방 및 후방 시트 간 원활한 소통이 가능한 차내통신, Siri, OK Google, Alexa 등을 위한 음성인식, 헤드레스트 스피커, 노면 소음제거, 엔진 사운드 디자인 등을 위한 능동형 소음 제거 등의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맥킨지에 따르면 2030년 모든 새로운 차종 중 최대 15%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일 것이라고 한다. 그만큼 자율주행이 상용화 될 날이 멀지 않았다는 것. 케스트너 부사장은 “마이크로칩은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컴퓨터 제작, 센서 개발을 하지 않지만 컴퓨터, 센싱 에릴먼트를 제외한 모든 보조 적용 솔루션을 제공한다”며, “모든 커넥티비티와 관련된 기능과 센서를 위한 액추레이터, 마이크로칩, 메모리, 보안, 전력관리, 아날로그 등의 솔루션도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오토모티브의 사이버 보안 역시 중요해지고 있다. 보조•자율 주행 차량 및 커넥티드 카로 인해 보안 인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2026년까지 오토모티브 보안 엔드포인트 시장은 연간 12% 성장률을 보일 것을 예측하고 있다.

케스트너 부사장은 “오늘날 및 향후 오토모티브 보안을 위한 확장 가능하고 유연한 보안 솔루션이 요구된다”며, “재사용 가능성이 높고 개발 노력을 최소화 하며, 시장출시 기간 단축 및 모든 네트워킹 기술에 적용 가능한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